도로 위 시한폭탄 된 ‘고령운전자’, 해마다 교통사고 급증해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연평균 11.3%씩 급증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 없음, 사진제공=픽사베이)

[이뉴스코리아 손은경 기자] 우리 사회의 인구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10년간 65세 이상 고령운전자 교통사고가 연평균 11.3%씩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노인의 날’을 맞아 도로교통공단이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을 통해 최근 10년간 65세 이상 고령자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 발표한 결과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건수는 10년새 163% 급증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2008년 10,155건이었던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2014년 20,275건으로 2만건을 넘더니 2017년에는 26,713건으로 10년간 자그마치 163%나 급증했다.

이에 따른 사망자와 부상자 수도 각각 연평균 4.7%, 11.1%씩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운전자 교통사고에 따른 사망자와 부상자 수는 2008년 각각 559명, 15,035명에서 2017년 848명과 38,627명으로 51.7%, 156.9%씩 크게 늘었다.

교통사고를 일으킨 고령자의 연령을 세분화해 본 결과 연령이 높아질수록 사고율은 낮아졌으나 치사율은 △65~69세 2.4 △70~74세 3.1 △75~79세 4.1 △80~84세 5.9 △85~89세 10.6 등으로 90세 이상을 제외하고는 연령이 높아질수록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10년간 연간 전체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2008년 215,822건에서 2017년 216,335건으로 매년 감소 및 소폭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사망자와 부상자 수가 각각 2008년 5,870명, 338,962명에서 4,185명, 322,829명으로 연평균 3.7%, 0.5%씩 감소하고 있는 것과 비교할 때 우리 사회의 고령운전자 교통사고의 급증 추세의 심각성을 짐작할 수 있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유형을 연령대별로 분석해 보면 75세 이상 고령층은 65~74세보다 중앙선침범, 신호위반, 교통로 통행방법 위반사고 비중이 특히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70~80대의 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2008년 282명에서 2017년 523명으로 2배 가까이 급증했다. [이뉴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