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 보험광고서 ‘깨알 글씨’, ‘어려운 전문용어’ 알기 쉽게 바뀐다

소비자가 짧은 시간에 이해하기 어려운안내 문구는 단순하고 쉽게 TV홈쇼핑 보험광고서 깨알 글씨 커지고 전문용어 쉬워진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이뉴스코리아 손은경 기자] 시청자인 소비자의 관점에서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홈쇼핑 등 TV모집 광고가 개선된다.

 

금융감독원은 11일 보험산업의 신뢰회복을 위해 보험의 영업관행을 소비자의 입장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금융위는 첫 단계로 TV 홈쇼핑 등 ‘보험광고’ 개선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일방향으로 방송되는 홈쇼핑 등 TV 광고 특성상 보험회사 입장에서 모집에 도움이 되는 사항에 편향되어 진행된다는 불만이 지속 제기되었다”며 이에 대한 개선방안을 내놓았다.

금융위가 적시한 개선해야 하는 사항은 △방송말미에서 ‘작은 글씨’로 적힌 중요사항을 ‘빠른 속도’로 설명하여 이해하기 어려움 △전화만 하면 ‘고가의 상품’을 무료로 주는 것처럼 광고했으나, 실제 배달받은 물건(사은품)은 기대에 미치지 못함 △보험상품, 의료보장 등과 관련하여 ‘어려운 전문용어’를 사용하여, 보장 내용 및 지급 제한사유 등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움 등이다.

이에 금융위는 △소비자 보호를 위한 필수 안내사항의 문자 크기를 50%가량 대폭 확대 △구두로 설명하는 속도에 맞추어, 화면에 글자로 고지되는 내용도 순차적으로 별도 색으로 진행 △깨알같은 글씨로 가독성이 떨어지는 문구를 일목요연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풀어서 설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비자가 짧은 시간에 이해하기 어려운 문구는 쉽게 바뀐다. ‘뇌졸중’과 ‘뇌출혈’, ‘뇌경색’을 차례로 ‘뇌졸중(뇌출혈, 뇌경색 포함)’, ‘뇌출혈(뇌혈관 출혈, 뇌경색 제외)’, ‘뇌경색(뇌혈관 막힘, 뇌출혈 제외)’ 등으로 바꾸는 식이다. ‘보험료는 5년만기 전기납 월납기준입니다’라는 보험용어도 ‘보험료는 5년만기 5년간 매월 납입기준입니다.’ 식으로 바뀐다.

금융위는 오는 12월부터 개정 보험협회 광고·선전규정과 위의 가이드라인을 함께 시행키로 했다. [이뉴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