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중 6명 “노동시간 단축 잘된 일”

개정 근로기준법(주 52시간으로 근무시간 단축)에 대한 평가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이뉴스코리아 이성열 기자] 국민 63%가 ‘노동시간 단축’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이 발표한 ‘노동시간 단축에 대한 인식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 국민의 64.2%가 ‘노동시간 단축’ 정책 도입을 ‘잘된 일’로 평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이 국민들의 노동시간 단축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분석해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고자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했다.

주 52시간 근무제인 ‘노동시간 단축’ 정책 도입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64.2%)는 주로 2030세대와 사무·관리·전문직, 정규직, 노동시간 단축을 시행하고 있는 응답자에게서 높은 반면, 부정평가(28.5%)는 60대 이상, 농·임·어업 및 자영업 종사자에게서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시간 단축 도입 시기’를 사업장 규모에 따라 다르게 정한 것과 관련해 바람직한 노동시간 단축 도입 시기를 물은 결과, 응답자들은 ‘현행 계획대로 도입 또는 계획보다 빠르게 도입해야’(65%), ‘현행 계획보다 늦춰 도입’(23.8%), ‘잘 모르겠다’(11.2%) 순으로 답변했다.

노동시간 단축은 현재 300인 이상 사업장 및 공공기관에서 먼저 시행하고, ‘50-299인 사업장’은 2020년 1월 1일부터, ‘5-49인’ 사업장은 2021년 7월 1일부터 적용된다.

노동시간 단축이 우리나라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긍정적’(53%)으로, 일자리 증가/감소에 대해서는 ‘일자리가 늘 것’(48.7%)으로 전망했다.

노동시간 단축을 시행하고 있는 응답자들에게 노동시간 단축에 따라 주어진 시간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물은 결과, ‘가정생활(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64.0%), ‘건강/휴식’(58.1%), ‘취미/여가/여행활동’(43.3%), ‘자기개발’(15.5%), ‘추가 경제활동’(8.4%), ‘육아’(6.6%) 순으로 답변이 많았다.

노동시간 단축 이후의 변화에 대해서는 ‘취미생활, 자기개발을 위한 시간이 늘어날 것’(70.4%), ‘가족과 보내는 시간이 늘어날 것’(70.2%), ‘불필요한 야근 관행이 줄어들 것’(67.7%), ‘업무 시간에 더 집중해서 일할 것’(63.6%) 등 기대가 컸다.

반면, ‘급여가 줄어들 것’(80.0%), ‘실질적인 노동시간은 줄어들지 않을 것’(63.1%) 등의 우려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뉴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