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뉴스코리아 손은경 기자] 아이들은 학교에서 많은 것을 배운다. 학교는 사회로 나가기 전 아이들이 사람과의 관계를 배우는 곳이자, 다양한 지식을 쌓을 수 있는 배움터다.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최근 초등학교 저학년의 하교 시간을 3시로 늦추자는 제안을 했고 학부모와 교사 등 이와 관련된 사람들이 찬반논란을 펼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많은 이들이 3시 하교를 반대하는 글을 올리고 있는 모습 (사진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선진국에서는 저학년과 고학년의 종료시간이 동일한데 우리나라는 그렇지 않다는 주장과 함께 저학년의 하교 시간이 짧기 때문에 일하는 엄마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 위원회의 주장이며, 저학년 하교 시간을 늦춰 학교의 역할을 강화해 양육에 대한 부담을 줄이겠다는 것이 해당 제안의 취지다.

하지만 교사와 학교 관계자들은 이와 관련해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그들은 학교는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만들어진 곳이 아니며, 100분 정도 시간을 늘린다고 해서 교육적으로 그들에게 도움을 주기도 힘들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또한, 이러한 문제는 학교별 교육공동체가 선택할 문제라는 목소리와 함께 교사들의 부담이 커진다는 이유도 함께 언급되고 있다.

학부모 입장에서도 반대 의견은 함께 나타나고 있다. 어차피 학원은 보내야 하는데 하교 시간이 늦어지면 학원을 가야 하는 시간도 늦어지고 결국 이는 아이들에게 뛰어놀 시간을 뺏어가는 것과 같다는 의견도 있었다.

서울교사노조는 지난 28일 교육부가 이 문제에 적극 개입해 논의가 중단될 수 있도록 요청하라는 성명을 주장한 바 있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에서 하교 시간을 늦추자는 주장을 할 수도 있지만, 이는 교육부와 함께 논의하고 좀 더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이 순서가 아닐까? [이뉴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