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선수 최진수, 수원시와 고양시에 총 1억 원 기부 약속

[이뉴스코리아 추창호 기자] 수원 출신 농구선수 최진수(29, 고양 오리온)가 수원시와 고양시에 총 1억 원 기부를 약속했다.

최진수 선수는 20일 수원시청 시장 집무실을 방문해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기부를 약속했다.

최 선수는 “수원·고양시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을 지정기탁했다. 성금은 수원·고양시에 배분돼 어려운 이웃돕기에 사용될 예정이다. 수원시는 최 선수의 고향이고, 고양시는 소속팀 연고지다.

이번 기부로 최진수 선수는 현역 농구선수 중 처음으로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이 됐다. 아너소사이어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개인기부 활성화를 위해 2007년 만든 개인 고액기부자 모임으로, 1억 원을 기부하거나 약정하면 가입할 수 있다.

최진수 선수는 “팬들에게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자 기부를 결심했다”면서 “앞으로 기부를 통해 나눔을 이끄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 출신의 농구선수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를 해줘 감사드린다”면서 “성금은 기부자 뜻대로 소외된 이웃에게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최 선수는 2006년 WBC(World Basketball challenge) 최연소 국가대표(당시 만17세) 출신으로, 전미 대학체육협회(National Collegiate Athletic Association) 1부리그에 등록됐던 선수다. 2011년부터 대구(현 고양) 오리온스에 입단했다. 국가대표로도 활약하고 있다. [이뉴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