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식 품은 SSG, 독주 향한 마지막 퍼즐?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2022시즌은 역대로 따져도 초반 트레이드가 가장 활발한 시즌으로 꼽을 수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KIA가 있다.

KIA는 이진영과 이민우를 주고 투수 김도현을 영입하는 한화와의 2:1 트레이드로 포문을 연 뒤, 현금과 지명권을 포함한 트레이드를 통해 포수 박동원을 영입했다. 기다렸던 주전 포수 퍼즐을 찾은 KIA는 졸지에 주전 자리를 내줬던 김민식은 SSG로 보내고 거포 유망주 임석진과 좌완 투수 김정빈을 영입했다.

트레이드를 통해 SSG 유니폼을 입게 된 김민식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KIA보다 더 주목을 받을만한 팀은 SSG다. 올 시즌 김광현의 귀환을 포함한 전력보강으로 개막 이후 10연승을 달리며, 단독 1위 독주를 하고 있는 SSG는 포수 자리가 유일한 아킬레스건으로 꼽히고 있다.

주전 포수인 이재원은 돈값을 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이흥련과 이현석 등 백업 포수들의 기량은 우승팀을 이끌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였다. 특히, SSG는 상대팀의 도루를 억제하지 못하며 실점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디테일로 인한 1,2점이 승부를 가르는 단기전을 염두에 둔다면 SSG의 포수 고민은 생각보다 클 수 있었다.

그런 SSG에게 김민식은 대안이 될 수 있다. 김민식은 지난 2시즌 동안 우수한 도루저지율을 보여주며, 다른 부분은 몰라도 상대 팀의 도루 억제에는 자신이 있는 선수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김민식은 KIA 유니폼을 입기 전 SSG 랜더스의 전신인 SK 와이번스에서 활약한 바 있다. 적응에 대한 부분도 크게 어려움이 없어 보인다.

과연 친정팀에 돌아온 김민식은 우승을 향해 달리는 마지막 퍼즐 조각이 될 수 있을까? SSG와 김민식의 동행이 주목된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