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우승후보 kt의 4강 탈락, 사령탑 대결에서 완패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설마했는데, kt 입장에선 우려하던 결과가 현실로 다가왔다.

지난 27일 열린, 2021-2022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수원 kt는 안양 KGC에게 81-79로 2점차 석패를 하며 1승 뒤 3연패를 기록해 탈락하고 말았다.

kt 입장에서 경기 내용 자체는 크게 흠 잡을 것이 없었다. 에이스 허훈은 부상 투혼을 발휘하며 선전했고, kt 역시 이에 힘 입어 4쿼터 패색이 짙던 경기를 동점까지 만들며 경기장을 뜨겁게 달궜다. 그러나 마지막 순간에 버티지를 못했고 결국 3연패를 기록하며 정규리그의 기세에 비해서는 다소 싱겁게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됐다.

허훈은 상무 입대 전 마지막 투혼을 불태웠으나 팀의 탈락을 막지 못했다. (사진제공=KBL)

경기 내용만 보면 크게 흠 잡을 부분이 없었지만, 문제는 4강 플레이오프 전의 배경이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몇차전에서 끝나느냐가 문제지 모두 입을 모아 kt의 시리즈 승리를 점쳤다. 단 한명도 kt의 탈락을 예상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그도 그럴 것이 안양 KGC는 정규시즌 내내 팀의 메인 공격 옵션을 담당했던 오마리 스펠맨이 부상으로 빠져있는 상태였다. 나이가 다소 많은 2옵션 외국인 먼로로만 라렌과 마이어스 두 외국인이 건재한 kt를 상대해야 했으며, 가드 변준형과 포워드 문성곤을 비롯한 대부분의 주전 선수들이 크고 작은 부상까지 안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kt는 KGC에게 1승 뒤 3연패로 허무하게 시리즈를 내주고 말았다. 문제는 벤치의 대처라고 할 수 있다. 1차전에도 분명히 복선은 있었다. kt가 경기 초반 압도적인 공격력을 보여주며 10점차 이상의 리드를 가져가기도 했지만, KGC가 준비해온 협력 수비나 트랩 디펜스를 전혀 뚫지 못하며 3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쉽게 kt가 이길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양 팀의 경기력이 한 끗 차이였기 때문에, 대비할 필요성은 분명히 보였다.

kt는 전력 상 우위가 예상됐던 플레이오프에서 준비 부족을 여실히 드러내며 탈락하고 말았다. (사진제공=KBL)

그러나 kt 서동철 감독은 경기 이후, “3승 1패나 3승 2패를 예상하는 분들이 많으신데, 3연승으로 올라가고 싶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 당시만 해도 kt 벤치와 서 감독은 팀의 패배를 전혀 예상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KGC의 김승기 감독은 플레이오프 통산 승률 1위 감독답게 2차전 이후에도 다양한 선수 기용과 변칙 수비로 kt를 압박했으며, kt는 2차전부터 4차전까지 단 한번도 이를 극복하지 못하며 3연패로 허무하게 탈락하고 말았다.

kt는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는 KGC를 상대로 4승 2패의 우위를 가졌던 바 있다. 완전한 전력으로 맞붙었던 시기에도 압도했던 팀을 상대로 플레이오프에서 반쪽짜리 전력으로 맞선 상대해게 무릎을 꿇었다는 것은 벤치의 준비 부족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MVP 출신 허훈과 국가대표 포워드 양홍석이 함께 뛰는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시즌, kt는 외국인 선수 선발과 FA 영입으로 우승 전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챔프전의 공기도 마시지 못한 채 허무하게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