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팩바이오, KAIST GCC-인도 암 진단 전문 기업과 3자 MOU 체결해

[이뉴스코리아 정재경 기자] 몰팩바이오(대표 윤길중)는 카이스트 글로벌기술사업화센터(KAIST GCC), 인도의 암 진단 전문 의료 기업 Onward Assist(Inventigen Technologies Private Limited)과 2월 21일 대전 KAIST 문지캠퍼스에서 3자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KAIST GCC를 주체로 진행된 글로벌 기술 사업화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 간 연결이 이뤄졌으며, 인공지능(AI) 기반의 미래형 의료 기술·서비스 발전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몰팩바이오와 Onward Assist는 고형암 병리 의료 진단 보조기기의 장기적인 공동 연구 및 앞으로 양 사 제품군의 한국, 인도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한다.

병리 진단 산업은 암 연구, 의료기기, 신약 개발 및 동반 진단 분야로 나눌 수 있다. 몰팩바이오는 스캐너 등 장비 제조업에 AI 기반 진단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제품·서비스를 제공하고 해당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디지털 스캐너 인프라를 구축, 병리 이미지의 스캔·분석·저장 서비스를 진행한다.

한편 몰팩바이오는 AI, 빅데이터, 유전체를 활용한 유전체 기반 병리 이미지 AI 모델 STPaiM (SpacialTranscriptomics-based Pathology AI Model)을 이용해 디지털 병리 진단 의료기기 ‘D-MOLPAX’ 시리즈를 개발하고 있다. D-MOLPAX는 AI 알고리즘, 고성능 분석 시스템, 유전체 분석 기술을 융합한 이미지 바이오마커 기반 진단 기술이다.

고형암 수술 조직 이미지를 AI로 분석하는데 핵심이 되는 난제는 분자 유전학적 증거가 부족한 데이터가 AI 모델에 사용되는 것이다. 몰팩바이오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유전자 실험 결과가 추가된 AI 모델을 진단 솔루션에 적용하고 있다.

몰팩바이오의 진단법과 기존 진단법 간 차이점은 분자 진단에서 위치 정보(거리, 밀도 등)를 포함하는 진단법이 병리 이미지를 대상으로 적용된다는 것이다. 기존에 없던 ‘이미지 바이오마커’라는 개념이 있는 것이다.

이 밖에도 몰팩바이오는 수술한 고형암 조직을 AI로 분석하는 솔루션과 함께 뇌종양 의료 진단 보조기기 ‘D-MOLPAX.BT’, 폐암 의료 진단 보조기기 ‘D-MOLPAX.LU’ 등을 개발하고 있으며, 다른 암종으로도 개발 분야를 넓힐 계획이다.

몰팩바이오 담당자는 “회사는 디지털 병리 관련 기술 관련 특허 2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TIPS 과제 및 보건복지부 AI 병리 개발 등에서 약 9억원의 정부 과제도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