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피플, 아프리카 취약 계층 위해 의료시설 확충해

[이뉴스코리아 정재경 기자] 국제구호개발 NGO 굿피플(회장 최경배)은 탄자니아 잔지바르 키디음니(Zanzibar Kidimni) 지역에 보건소를 건립했으며, 에티오피아 티조(Tijo) 지역 내 보건시설 증축 및 의료서비스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먼저 굿피플은 2월 21일 탄자니아 잔지바르 키디음니 지역에 보건소 준공식을 진행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굿피플 탄자니아 지부의 박관일 코디네이터, 김선표 주 탄자니아 대한민국 대사, 탄자니아 잔지바르 주 대통령 후세인 알리 므위니 박사(DR. Hussein Ali Mwinyi), 탄자니아 보건부 장관 아흐매드 나솔 마주루이(Ahmed Nassor Mazrui) 및 탄자니아 정부 관계자가 자리했다.

굿피플은 이번 사업으로 탄자니아 잔지바르 키디음니 지역 주민 1600여 명과 인근 지역 주민 총 3만여 명이 감염병 치료 및 예방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탄자니아는 의료 시설의 절대적인 부족으로 에이즈, 수인성 질환, 말라리아 등 감염성 질병에 노출돼 있다. 특히 탄자니아 전체 아동 사망자의 44%가 말라리아로 사망하고 있어 의료 인프라 구축이 시급한 상황이다(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2016).

건축된 보건소는 건평 193평, 대지 9000평 규모로 1차 의료기관의 역할을 담당한다. 총 1억9000만원을 투입해 현지 의사와 간호사를 고용하고 X-ray 장비, 수술실 및 임상병리실, 의료 장비까지 갖춰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결핵, 말라리아, 에이즈와 같은 감염병 관리 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굿피플은 탄자니아 잔지바르 보건부와 협력해 보건소 운영 안정화를 위해 전문인력을 선발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의 위생 습관 개선을 위해 감염병 예방 및 위생 관리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등 지속적인 사업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이날 후세인 알리 므위니 대통령은 “보건소를 통해 키디음니 지역뿐 아니라 잔지바르 사람들 모두가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보건소를 건축해 준 굿피플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또한 굿피플은 에티오피아 현지 NGO인 ECYDO (대표 시사이 타레케간 Sisay Tarekegan)와 협력해 에티오피아 디겔루나 티조(Digeluna Tijo) 지역 내 보건시설 증축 및 의료서비스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전했다.

사업 대상인 티조 보건소는 지역 내 유일한 1차 공공 의료시설로, 매일 100여 명의 환자가 방문하는 핵심 시설이다. 산전·산후 관리, 분만, 감염성 질병 진료 등 지역 내 없어서는 안 될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산전 관리를 위한 초음파 기계가 없고 전기 공급이 불안정한 문제를 안고 있었다.

굿피플과 ECYDO는 티조 지역 주민들이 더 나은 보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작년 총 4개의 진료실과 병실을 증축했다. 안정적인 진료 환경을 위해 태양광 발전 시스템, 수도관 및 싱크대 설치, 초음파 기기 구입, 분만 침대 추가 설치 등을 진행했다. 보건인력 역량 강화를 위해 초음파 기기 사용법과 감염병 예방법 등 교육도 병행했다.

그 결과 전력과 수도 공급 안정화를 통해 지역 내 유일한 보건소로서 안정적으로 의료서비스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건물을 증축하고 병상을 확보함으로써 티조 및 인근 지역의 보건·의료 수요를 감당할 수 있는 보건소로 발돋움했다.

굿피플 최경배 회장은 “탄자니아와 에티오피아에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었다.”며 “앞으로 굿피플은 아프리카 지역에 의료서비스가 없어 질병에 고통받는 사람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지역사회와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