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국토교통부 K-드론시스템 실증 사업자로 선정

한국공항공사(사장 손창완)는 10일 드론의 안전성을 높이고 사업영역 확장을 지원하기 위한 국토교통부의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의 ‘도심분야’ 사업자로 선정됐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비행계획승인, 위치정보 모니터링, 주변 비행체와의 충돌방지 기능을 하는 드론교통관제시스템으로, 국토교통부는 국민의 관심이 높고 실제 사업화 가능성이 큰 분야(공항, 도심, 장거리·해양 등)을 중심으로 7개 실증사업 수행 사업자를 선정했다.

한국공항공사는 도심 내 다수 드론에 대한 식별 및 충돌방지 기능을 구현해 장애구간이 해소된 드론길을 탐색하는 ‘도심분야’ 사업자로 선정되어, 울산공항과 근처 도심 상공에서 항행시설 점검과 지적측량, 보안 모니터링 등 각기 다른 목적으로 비행하는 드론에 대한 통합 모니터링 및 동시 관제서비스, 인접 드론 간 자동인지 및 충돌방지 알림 서비스, 설정된 비행제한구역에 드론 접근 시 알림 서비스 등의 교통관리서비스를 실증할 예정이다.

공사가 추진하는 시스템이 실용화되면 드론의 물류서비스, 도서지역의 의료서비스, 건설 현장의 공정관리 등 여러 분야에서 드론을 통합관리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우리나라 드론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드론교통관리시스템과 도심항공교통 인프라 개발·구축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K-드론시스템 실증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으로 드론 일상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