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리뮤지엄 VR 포함한 새 콘텐츠로 꽃단장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도봉구의 명물로 자리 잡고 있는 둘리뮤지엄이 새해를 맞이해 새로운 전시 콘텐츠로 단장해 개관한다.

새해를 맞이해 새로운 콘텐츠로 단장한 둘리뮤지엄 (사진제공=도봉문화재단)

지난 2015년 7월 24일 개관해 6년간 운영해온 둘리뮤지엄은 도봉구 대표의 공립박물관이며 김수정 작가의 인기 만화인 ‘아기공룡 둘리’의 이야기를 기반한 체험전시 콘텐츠가 있는 국내에 흔치 않은 캐릭터 전문 박물관이다.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인해 휴관 기간을 가진 둘리뮤지엄은 상설전시 ‘매직 어드벤처’와 ‘김파마의 작업실’ 개편을 진행해 다양하고 변화된 전시 콘텐츠로 개관을 준비했다.

둘리뮤지엄 1전시실 ‘매직 어드벤처’는 1996년 극장판 ‘아기공룡 둘리-얼음별 대모험’의 이야기를 기반으로 전시 동선에 따라 스토리가 이어지는 체험전시 공간이다. 인터렉션 미디어와 새로운 4D라이더 기술을 적용한 전시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유령버스 모형의 4D 극장은 ‘얼음별행 유형버스 4D’의 VR 영상에 라이딩 효과가 함께 적용되는 VR 기술 기반의 핵심 콘텐츠이다.

3전시실 ‘김파마의 작업실’은 ‘아기공룡 둘리’가 처음 연재됐던 ‘보물섬’을 비롯해 단행본 시리즈, 스케치작업, 원화, 캐릭터 상품 등 ‘둘리’ 관련 자료를 선보이며 한국 만화사(史)에서 ‘아기공룡 둘리’가 갖는 의미와 가치를 조명할 수 있는 공간이다.

둘리뮤지엄은 전시 콘텐츠의 새 단장을 기념해 둘리뮤지엄 홈페이지 ‘둘리후기’ 게시판에 신규 4D 체험 전시 관람 후기를 인증한 선착순 200명에게 코로나 예방 둘리 캐릭터 마스크 끈을 제공한다.

한편, 둘리뮤지엄은 현재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사전예약을 통해서만 입장이 가능하다. 사전예약은 둘리뮤지엄 홈페이지 사전예약 페이지에서 진행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