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VR로 제야의 종소리를? 비대면 보신각 타종 선보인다.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는 첫 시작은 보신각 타종에서 시작된다. 많은 이들이 보신각 타종을 보기 위해 12월 31일 자정 종로구로 몰려드는 것은 익숙한 풍경이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이러한 새해 풍경을 볼 수 없게 됐다. 그 대신 올해는 비대면 VR로 보신각 타종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서울시와 함께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이 희망찬 새해를 맞이할 수 있도록 사상 최초로 보신각 타종을 VR로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해마다 12월 31일 자정에 종로구 보신각에서 열려온 ‘제야의 종’ 야외 타종행사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1953년 행사가 시작된 이래 67년 만에 처음으로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된다.

올해는 VR로 보신각 타종 행사를 대신한다. (사진제공=SK텔레콤)

국민들이 직접 야외 타종행사에 참여하지는 못하지만, 가정에서 360° VR을 통해 보신각 전경과 종소리를 보다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게 됐다. ‘2020 제야의 종 VR관’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위로와 함께 희망찬 새해를 여는 감동을 얻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SKT는 1월 1일 0시에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 내 개설한 가상공간에서 대한민국 역사가 깃든 보신각 내부 구석구석을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준비한 상황이다. VR 영상은 별도의 VR 기기 없이 PC나 스마트폰에서도 360°로 돌려 보며 감상할 수 있다.

또, SKT의 5GX 슈퍼노바 기술을 활용해 보신각종의 장엄한 종소리를 고음질로 복원해 33번 종을 울려 한 해 마무리와 새해의 시작을 장엄하게 알릴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5GX 슈퍼노바는 SKT의 독자적인 AI 기술로, 음원과 영상, 사진 등을 생생하게 복원할 수 있어 마치 현장에 있는 듯한 경험과 감동을 제공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산업현장에서도 응용할 수 있어 스마트팩토리, 콘텐츠 플랫폼, e커머스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의 협업에 적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SKT는 지난해 5GX 슈퍼노바 기술을 활용해 SK하이닉스 반도체 품질평가 QA 공정에 시범 적용하고, 한아세안정상회담에서 천년 왕조 신라 시절의 성덕대왕신종(일명 에밀레종)을 복원해 선보인 바 있다.

한편, ‘2020 제야의 종 VR관’ 참여는 서울시 공식 홈페이지(www.seoul.go.kr)에서 가능하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