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시장에 뛰어든 쿠팡, 한국의 ‘아마존’이 현실로?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국내 온라인 유통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쿠팡이 마침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OTT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24일, 쿠팡은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서비스인 ‘쿠팡플레이’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24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쿠팡플레이 (사진제공=쿠팡플레이)

현재, 안드로이드를 통해 서비스를 시작한 상태로, 쿠팡플레이 애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으면, 제약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쿠팡플레이는 월 2,900원을 내고 무료배송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쿠팡와우 멤버십’ 전용 서비스로, 기존의 멤버십 회원은 추가 비용 없이 쿠팡 플레이를 이용할 수 있다.

쿠팡플레이에서는 국내·외 드라마와 예능, 영화, 다큐멘터리, 시사교양, 애니메이션 등의 콘텐츠와 어학, 입시 강좌 등 교육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또, 넷플릭스 오리지널과 같은 쿠팡플레이에서만 볼 수 있는 독점 콘텐츠도 마련될 예정이다. 다운로드 기능을 추가해 인터넷 연결이 어려운 곳에서도 영상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마련했다.

쿠팡플레이 구동 화면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쿠팡플레이 애플리케이션을 기존 쿠팡 앱과 연동하면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용 이외에도 아이폰, 태블릿PC, 스마트TV, PC 등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멤버십 계정 1개로 최대 5개의 이용 프로필을 만들 수 있고, 아동·청소년 전용 ‘키즈 모드’ 기능도 있다.

김성한 쿠팡플레이 총괄 디렉터는 “쿠팡플레이 자체 제작 콘텐츠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