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8대 김준식 공군작전사령관 취임

 

공군작전사령부 칠성홀에서 진행된 취임식에서 김준식 신임 공군작전사령관(오)이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왼)에게 부대기를 수여 받고 있다(사진=김지윤 기자)

[이뉴스코리아 김지윤 기자] 7일 오전 제38대 신임 공군작전사령관으로 김준식(공사35기) 중장이 취임했다. 이날 취임식은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의 주관으로 공군작전사령부 칠성홀(강당)에서 거행되었으며,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준식 신임 작전사령관은 원주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공군사관학교 35기로 지난 1987년 임관해 공군참모차장, 공군본부 감찰실장, 공중전투사령관, 정보작전참모부장, 제1전투비행단장 등 공군 주요 요직을 역임하였으며, 작전분야 전문가로서 뛰어난 리더십을 발휘해 온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취임식에서 김사령관은 장병들에게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강하고 스마트한 작전사령부’ 육성을 위한 ‘최상의 전방위 군사대비태세 유지’, ‘전술전기 개발과 실전적 훈련 매진’, ‘연합합동작전 능력 발전’ 등을 당부했다.

더불어 “그동안 대한민국 영공을 완벽하게 수호할 수 있었던 힘의 근원은 부여된 임무를 반드시 완수하겠다는 장병들의 강한 의지와 단결된 힘 덕분”이라며, “모두가 일심동체가 되어 소통할 수 있도록 장병들과 같이 뛰고 호흡하는 사령관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황성진 前 사령관(공사33기)은 중책을 완수하고 지난 11월 30일에 40여년 간의 군 생활을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