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도로 위 자율주행 버스로 일낸다.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세종시에서는 일반 버스와 함께 자율 주행 버스를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 대형버스가 세종시 내 BRT 노선에서 실증된다. 레벨3 수준은 앞뒤 차량 간 간격과 도로 여건에 맞춰 속도를 조절하고, 버스 정류장 정차 면에 맞춰 정밀정차가 가능한 수준이다.

세종특별자치시는 2일, 일반 버스가 오가는 실제 도로 상황에서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대형 전기버스 운행을 시연했다.

자율협력주행은 자율주행차 및 일반차량이 인프라와 협력해 안전한 도로 주행을 구현하는 기술로 현재 서울, 제주 등 전국 600㎞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토부와 세종시가 함께하는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수단 기술 연구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세종시는 지난 2018년부터 국토교통부와 함께 도심 환경에서 자율주행 기반의 대중교통수단 운행을 목표로 관련 기술을 연구 개발해오고 있다.

이는 한국교통연구원, 서울대, ㈜세스트 등 12개 기관이 참여하는 자율주행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연구 사업이며, 오는 2021년 12월까지 총 134.4억 원을 투자해 실시된다.

이날 실증에서는 노선 6㎞ 구간에서 펼쳐진 이 날 시연에서는 일반차량과 혼재된 상태에서의 자율주행, 정류장 정밀정차, 버스와 인프라 간 통신, 승하차 예약 알림 등의 서비스가 선보였다.

특히 이번에 시연된 자율주행 기술은 레벨3으로, 차량 통행이 적은 도로에서 중소형 버스로 시연했던 작년과 달리 다른 버스가 운행하는 노선을 따라 대형버스 운행이 가능한 수준이다.

레벨3은 차량 주행 책임이 자율주행 시스템에 있으며 탑승자는 위급상황에서 운행을 관리하는 보조역할을 수행하는 단계로, 자율주행 시스템이 차량제어와 운전 환경을 동시에 인식하는 것이 필요하다.

시와 국토부는 내년에는 주요 노선을 운행하는 대형 버스에서 승객의 집 앞까지 운행하는 중소형 버스로 환승하는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복합적인 환승 시스템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특히, 환승 서비스는 버스 정류장이 아닌 곳에서 승객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승하차를 예약하면 자율주행 버스가 실시간으로 경로를 변경해 승객을 태우거나 내려주는 수요 응답형으로 개발이 추가로 추진된다.

한편 이번 시연 행사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마스크 착용, 거리 ㅠ두기, 참석자 최소화, 식사 금지 등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