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kt와 함께 드론 활용한 인명 구조 훈련 진행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kt가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아주대학교 이국종 교수와 함께 제주도 서귀포항에서 수소 드론을 활용한 인명 구조 훈련을 진행했다.

지난달 30일에 열린 훈련에는 서귀포해양경찰서도 참여했으며, 원희룡 제주지사를 비롯한 제주도청 관계자도 참관했다.

훈련에 사용된 드론과 7km 이상 떨어져 있는 kt 드론 스테이션에서, 드론을 활용한 훈련의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관제했다. 해당 수색 현장과 관제 장소는 kt의 네트워크와 클라우드로 연결했다.

현장에 투입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 드론은 기존 20분 안팎의 비행만 가능했던 일반 드론과 달리 2시간 이상 장거리 비행이 가능하게 업그레이드했다.

훈련은 가상상황을 염두에 두고 진행됐다. 상황은 ‘서귀포 인근 섬에서 낙상사고로 낚시를 하던 여행객 실종자가 생겼다.’는 것이 가정이다.

드론을 활용한 해상 인명구조 가상 훈련. (사진제공=kt)

사고 신고가 접수되자, 수소 드론은 구조 튜브를 품고 신속하게 비행에 나섰다. 이어, 서귀포 인근 문섬과 범섬 인근 지역을 비행하며 사람이 직접 확인하기 어려운 지역들도 구석구석 살폈다.

실종자를 발견하자 드론은 구조 튜브를 실종자에게 떨어뜨려 주고, 구조자의 상태 영상과 GPS 신호를 해경에 전달했다. 이를 확인한 해경은 실종자 상태를 확인하며 구조함정을 활용해 실종자를 구조했다.

이 과정에서 이국종 교수는 실종자 상태를 드론 스테이션에서 확인하며 실종자 응급 처치 주문을 전달했다.

kt는 지난 2018년, 아주대학교의료원과 권역외상센터 의료 선진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ICT를 활용한 응급의료 시스템 개선을 지속해서 지원해왔다.

2018년 이국종 교수와 진행한 닥터 헬기 훈련에 이어 2020년 7월부터는 수소 드론을 활용한 응급의료 훈련을 시작한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kt는 제주도의 헬스케어 디지털 전환을 지속해서 지원하고 있다.

2019년 12월 청각장애아동 소리 찾기 사업 일환으로 제주 꿈품교실을 운영하며 제주대학병원과 협업을 시작했다.

이후 ICT 기반으로 빠르고 정확한 응급케어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제주대학병원-서귀포의료원-구급차가 연결되는 통신망을 구축하고, 응급 환자의 심박 수와 신체 상태를 실시간 영상으로 제공하는 시범 서비스까지 구현해냈다.

또, kt와 제주도, 중외정보기술 컨소시엄은 지난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의 ‘MEC 기반 5G 공공부문 선도적용 사업’에 공공부문 선도적용 사업자로 선정됐고, 제주도청과 제주소방본부와 함께 ‘공공 비대면 응급 헬스케어 사업’을 시범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