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인재양성 프로그램 가동하는 AI One Team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kt의 AI One Team이 기업 실무형 AI 인재양성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국내 AI 역량 강화를 위한 AI 인재양성 프로그램 활동을 본격화한다.

18일 이러한 뜻을 밝힌 AI One Team(이하 원 팀)은 kt를 비롯해 현대중공업그룹, LG전자, 한국투자증권, 동원그룹, KAIST, 한양대 등 9곳의 산업계와 학계의 연구 분야 대표 기관들로 이루어진 산·학·연 협력체로, 국내 AI 역량 강화를 위한 인재양성 플랫폼 조성을 주요 아젠다로 잡고 대한민국 AI 1등 국가 실현에 나서는 것이 목적이다.

본격적으로 활동에 나서는 AI One Team (사진제공=kt)

국내 AI 산업의 가장 큰 애로사항은 무엇일까. 아무래도 많은 전문가들이 AI 관련 실무형 기술인력의 부족을 꼽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원 팀은 약 6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기업실무형 AI·데이터 분석 과정(가칭: One Team AI Workshop)’을 개발했다.

원 팀의 기업 실무형 AI 교육의 가장 큰 특징은 Learning by Doing, 우리만의 과제 찾기, We-Q를 통한 협력 프로젝트, AI 분석 플랫폼 활용에 있다.

즉, 기업 실무의 니즈에 맞춰 이론 교육은 최소화하고, 실 데이터를 바탕으로 직접 몸으로 체험할 수 있는 실습 교육 중심으로 설계한 것이다. 특히 kt를 비롯한 원 팀 소속의 기업들은 실제 AI 적용 사례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교육과정을 개발해 AI 실습 효과를 극대화했다.

더욱 효과적인 실습을 위해 kt는 자체적으로 개발한 AI 분석 플랫폼(AIDU)이 활용되며, 교육 후 실무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AI 분석 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이와 함께 과제 발굴 프로그램인 ‘1등 워크숍’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각 기업 특성에 맞는 과제를 발굴하는 과정을 커리큘럼에 적용해 도움을 줬다.

교육생들은 AI에 대한 기술적 이해와 실습 경험을 바탕으로 실제 업무에 AI를 어떻게 접목할 수 있을지 도출하는 과정을 통해 실질적인 AI 기반 Digital Transformation의 구현 방안을 체득할 수 있게 된다.

만반의 준비를 끝마친 원 팀 기업실무형 AI 교육은 11월 진행되는 kt와 한국투자증권을 시작으로 AI 인재양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번 교육은 한국투자증권 DT본부 등 핵심인력을 대상으로 3주간 진행되며 금융 분야에서 필요로 하는 AI/데이터분석 역량 제고에 초점을 맞춰 진행된다. 이번 kt-한국투자증권 과정을 시작으로 산업계 전반에 걸친 AI 교육 프로그램 포트폴리오를 확충해 금융 분야 외에도 다양한 도메인 별 맞춤 과정을 만드는 등 범위를 넓혀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기업 내 직급 및 직무별 다양한 니즈를 고려해 C-Level 대상 AI/DX 리터러시(Literacy) 과정, 경영리더급 중심의 AI/DX 과정, 고급형 R&D 산학 과정도 개발 중이다.

원 팀은 올해 ‘AI Study Week’, ‘AI One Team 추천 도서 소개’ 등 일반인 대상으로 AI에 대한 인식과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왔다. 이처럼 AI 인재양성 플랫폼 조성 활동을 기업에 국한되지 않고, 일반인들을 대상으로도 넓힐 예정이다.

이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미래의 AI 인재 양성을 위해 기여할 뿐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AI 프로그램을 지속 제공해 인재 양성 및 AI 저변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원 팀 사무국은 “기업들이 AI/DX를 추진하면서 가장 큰 어려움 중 하나가 실무 AI 인력이 부족하다는 점이다.”라며, “원 팀의 AI 교육 과정을 통해 산업 전반에 AI 실무 인재들이 양성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나아가 AI 저변 확대를 통한 대한민국 1등 AI 국가 실현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