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스마트폰 유저를 위한 자가진단서비스 선보여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LG 스마트폰이 유저들을 위한 자가진단 서비스를 선보여, 새로운 가치를 제공한다.

오는 12일부터 LG의 스마트폰인 LG 윙(LG WING)을 사용하는 유저들은 모두 스마트폰 자가진단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해당 서비스 사용을 위해서는 퀵헬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진단하기 메뉴를 누르고 휴대폰 자가 진단을 선택 후 사용 기록을 전송하면 된다.

해당 서비스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 자동 진단 등의 기술을 활용해 만들어 졌다. 사용자가 퀵헬프를 통해 스마트폰 기능 점검 데이터를 전송하면 이를 빅데이터 기반으로 분석해 배터리 이상 유무를 포함한 스마트폰 자가진단 9개의 항목을 점검한다.

스마트폰 자가진단서비스 화면 (사진제공=LG전자)

점검 이후에는 진단 결과와 관리 방법을 유저에게 제안해 스스로 기기를 최상의 상태로 관리할 수 있게 도움을 준다. 스마트폰 자가진단 서비스를 이용하면, 실제로 LG전자 서비스센터에서 수리 기사가 사용하는 휴대폰 점검 시스템과 동일한 수준의 정보를 제공 받을 수 있다.

이는 업무 관계로 인해 바빠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기 힘든 직장인 등 여러 사용자들이 장소와 시간에 상관없이 점검할 수 있어 편리하다.

LG는 LG 윙 이외에 서비스 대상 모델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내년 초까지 LG 스마트폰 고객 커뮤니티인 퀵헬프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된 G7 ThinQ, G8 ThinQ, V35 ThinQ, V40 ThinQ, V50 ThinQ, V50s ThinQ, 벨벳, Q92, Q52 등 9개 제품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LG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이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고객 커뮤니티인 퀵헬프를 중심으로 고객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지난, 8월부터는 보다 많은 고객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퀵헬프 대상 제품을 실속형까지 폭넓게 확대했다. 해당 퀵헬프 서비스는 내년 상반기부터 PC 버전이 도입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