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윙, 영화 송버드와 함께 글로벌 홍보 열 올려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LG전자가 신제품 LG 윙(LG WING) 홍보를 위해 세계적인 영화감독 마이클 베이와 손을 맞잡았다.

마이클 베이 감독의 신작 영화 ‘송버드(SongBird)’의 예고 영상에는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인 LG 윙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해당 예고편에서 등장인물들은 LG 윙의 스위블 모드를 활용해 영상통화를 하는 등 제품의 특징과 장점을 자연스럽게 영상에 녹아냈다.

마이클 베이 감독의 신작 송버드(SongBird)는 세계적인 영화감독 마이클 베이가 프로듀싱하고, 아담 메이슨(Adam Mason)이 연출을 맡은 영화다. 주연 배우로 데미 무어(Demi Moore)를 비롯, K.J. 아파(KJ Apa), 소피아 카슨(Sofia Carson) 등 유명 할리우드 스타들이 대거 출연한다.

송버드 예고편에 등장하는 LG 윙 (사진제공=LG전자)

해당 영화는 올해 안에 개봉할 예정으로 볼만한 영화가 적었던 올 하반기 가장 기대되는 영화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LG 윙은 이번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지난달 15일 미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Verizon)을 통해 LG 윙 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미국 출시를 시작으로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호주 등에 순차 출시 예정이다.

LG 윙은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바(Bar) 타입 스마트폰의 편의성에, 스위블 모드(Swivel Mode)로 기존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이다. 평상시에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필요하면 메인 스크린을 시계방향으로 돌려 숨어 있던 세컨드 스크린을 마치 날개처럼 함께 사용할 수 있다.

스위블 모드를 활용하면,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두 화면을 모두 사용하거나, 한 번에 두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LG 윙의 폼팩터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짐벌 모션 카메라 기능을 스마트폰에 적용했다.

영상 콘텐츠가 발달하면서, 많이 사용되고 있는 짐벌(Gimbal)은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등으로 영상을 촬영할 때 카메라가 흔들리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임을 만들어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영상 촬영을 가능하게 하는 전문 장비다.

LG전자 정수헌 부사장 “마이클 베이 감독과의 협업은 LG 윙의 글로벌 출시에 맞춰 기획한 마케팅 활동의 일환이다. 스마트폰의 새로운 변화를 원하는 고객들을 공략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