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립대 손잡고 빅데이터 활용한 교통 분석 서비스 제공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서울시가 서울 시립대학교와 손을 잡고 교통 빅데이터의 효율적 활용과 첨단기술 및 전문인력의 과학적 분석을 통해 도시문제의 혁신적 해결방안과 창의적 정책을 개발에 착수했다. 서비스를 통해 곧 시민 눈높이에 맞는 교통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시립대가 손을 잡고 빅데이터 기반의 교통 서비스 개발에 착수한다. (사진출처=서울시청)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함에 따라 교통 분야의 다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대중교통과 따릉이·개인이동수단(PM:Personal Mobility) 등의 교통 수요의 변화를 감지하고 이를 살펴, 전반적 교통 흐름과 이동패턴의 변화를 분석함으로써 도시 전체의 교통효율을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전에도 빅데이터를 활용한 교통 서비스 제공 사례가 있었다. 심야 전용 ‘올빼미 버스’ 노선 선정과 출퇴근 맞춤 수요대응형 ‘다람쥐버스’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데이터 기반의 정책을 수립해 시행해 왔으나 급변하는 사회현상과 도시문제의 지속 가능한 해결을 위해 빅데이터에 대한 보다 폭넓은 시각과 새로운 시도를 꾸준하게 늘려왔다.

서울 시립대는 2020년 9월 도시과학빅데이터·AI연구소를 설립하고 빅데이터 기반의 핵심 연구 수행을 위한 첨단기술·전문 인력을 마련했다. 그러나, 가공되거나 통계화된 데이터 외에 원천 데이터의 부족으로 서울시민을 위한 다양한 정책발굴과 연구로 한계에 봉착하게 됐다.

이에 11월 9일, 서울시와 서울시립대는 서울시청에서 ‘교통 빅데이터 활용과 정책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손을 잡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시는 시민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정책 및 서비스를 마련하게 됐고, 시립대는 최신 원천기술의 검증, 창업 및 일자리를 창출하는 미래 먹거리를 도출함으로써 상호 윈-윈하고 사회·경제적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서울시는 서울시립대와 협력을 시작으로 주요 포털 사이트, 연구기관, 관련 업체 등과도 교통 빅데이터의 공유·협력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전략적 제휴를 통해 서울 교통 빅데이터의 공유 환경 기반 조성과 민간 데이터의 공공 이용 등 데이터의 선순환 구조를 마련해 나가 서비스 제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시 교통 빅데이터와 첨단기술과 전문인력이 결합해 도시 문제를 혁신적으로 해결할 방법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시립대와 공동 협력한 경험을 토대로 민간에 서울시 교통 빅데이터의 제공을 더욱 확대해 공공데이터의 활용성을 제고하고 다양한 경제적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