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인공지능 AI 국제워크숍, 5일 개최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오는 5일, 인공지능으로 인간의 고등지능을 구현하기 위한 미래 기술을 논의하는 ʻ차세대 인공지능(AI) 국제 워크숍ʼ이 개최된다.

차세대 인공지능 국제 워크숍 포스터 (사진제공=KAIST)

KAIST의 인공지능연구소와 신경과학-인공지능 융합연구센터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워크숍에는 영국 옥스퍼드 대학(University of Oxford)과 딥마인드(DeepMind)사 등 인공지능 분야 선도 연구자들이 대거 참여해 주목받고 있다.

딥러닝을 중심으로 하는 인공지능 기술은 빠르게 발전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응용되고 있지만, 문제는 인간의 고등 지능 수준에 아직 못 미친다는 점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자연지능 관점에서 인공지능을 바라보고 그 동작 원리에 대해 분석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대두되는 현실이다.

가까운 미래의 인공지능이 추구해야 할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워크숍은 크게 두 가지 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첫 번째 부문에서는 KAIST 연구자들이 차세대 인공지능 관련 기술들을 소개한다. 오혜연 인공지능연구소 및 ERC 인공지능 연구센터장이 컨텍스트 경계 없는 대화를 위한 언어지능 기술이라는 주제로 인간과 소통하는 인공지능 기술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진다.

이어, 최재식 설명가능 인공지능 연구센터장은 심층신경망의 해석 및 설명 기술을 소개한다. 이는 딥러닝이 학습한 내용을 인간이 이해할 수 있는 형태로 해석해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상완 신경과학-인공지능 융합연구센터장은 뇌의 편향-분산 최소화를 위한 정보처리 메커니즘을 주제로 인공지능 모델 학습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이율배반 문제들을 인간의 뇌가 어떻게 해결하고 있는지를 규명하는 뇌-인공지능 융합기술을 함께 소개한다.

두 번째 부문에서는 영국 옥스퍼드 대학과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인 알파고를 제작한 딥마인드社의 연구자들이 나와 차세대 인공지능 연구를 위한 새로운 접근 방법을 소개한다.

앤드류 색스(Andrew Saxe) 영국 옥스퍼드大 교수는 심층신경망의 동역학이라는 주제로 딥러닝의 높은 성능을 이론적으로 분석하는 연구를 소개한다. 또 안드레아 타케티(Andrea Tacchetti) 딥마인드사 선임 연구원은 다개체 시스템 학습을 주제로 다수의 인공지능 모델이 협업을 통해 고위수준 기능을 구현하는 연구를 가연을 통해 소개할 예정이다.

이 밖에 이광형 KAIST 교학부총장과 이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보통신기획평가원 AI·데이터 단장이 각각 KAIST의 차세대 인공지능(post AI) 연구 주제 발굴사업과 과기부의 차세대 인공지능 연구 지원 방향을 함께 소개한다.

한편, 현재와 미래의 인공지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이번 워크숍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KAIST 신경과학-인공지능 융합연구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온라인 화상 회의 플랫폼 줌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참관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