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R 얼라이언스 첫 번째 프로젝트 공개한 LG 유플러스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LG 유플러스가 XR 얼라이언스의 첫 번재 프로젝트인 Space Explorers: The ISS Experience’ 첫 번째 에피소드를 22일 전 세계 동시 공개했다.

해당 장면 크림을 바른 크래커 스낵이 우주 비행사 쪽으로 천천히 이동하자 비행사는 입을 벌려 이를 받아먹는다. 이는 우주 공간에서만 가능한 무중력 식사 장면을 나타내고 있다. 해당 장면은 VR을 통해 눈앞에서 생생하게 펼쳐지고 있다.

유플러스가 공개한 해당 장면은 국내에서는 U+VR 앱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U+VR을 통해 XR 얼라이언스의 프로젝트를 감상할 수 있다. (사진제공=LG 유플러스)

이번에 첫 번째 프로젝트를 공개한 XR 얼라이언스는 지난 9월 출범한 세계 첫 5G 콘텐츠 연합체다. LG유플러스가 초대 의장사 역할을 맡았으며, 미국 반도체 업체 퀄컴 테크놀로지 Inc, 캐나다·일본·중국의 이동통신사 벨 캐나다(Bell Canada), KDDI, 차이나텔레콤, 캐나다·프랑스의 실감 콘텐츠 제작사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 ‘아틀라스 파이브’가 회원사로 있다.

이번에 공개한 프로젝트느 VR 최초로 실제 우주에서 촬영한 VR 콘텐츠다. 우주 비행사들이 국제 우주정거장에 도착해 겪는 적응기와 우주 정거장 생활에서 그들이 느끼는 기쁨 등이 VR 화면으로 담겨져 있다.

이를 통해 VR을 즐기는 이들은 우주 비행선 내부는 물론 외부 우주 공간에서의 비행사 활동과 아름다운 지구의 모습까지 확인할 수 있다. 또, 우주 비행사와 나란히 우주 공간을 비행하는 색다른 경험도 할 수 있게 된다.

이번 VR 콘텐츠 제작을 위해 우주 비행사들은 FPS에서 사전에 우주 촬영용 특수 카메라의 조작법, VR 촬영 방식 등을 훈련했다.

이후, 2019년 1월부터 3D 360 VR 카메라로 국제 우주정거장의 모습을 기록했고,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으며, 현재까지 다양한 내용의 고화질 영상을 200시간 이상 촬영했다.

XR 얼라이언스는 이번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영향력 있는 외부 기관들과 협업을 진행했다.

미국의 타임 스튜디오, ISS 미국 국립 연구소, 미국항공우주국 NASA, 캐나다 우주국 등이 대표적이다.

협업체 중 하나인 타임 스튜디오의 ISS Experience 총괄 프로듀서 겸 A Year in Space의 에미상 수상자인 조나단 우즈는 “우리가 2016년에 처음 시작한 이 프로젝트를 Global XR Content Telco Alliance의 첫 번째 프로젝트로 선정했다는 것은 우리에게 놀라운 자신감을 준다.”라며,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은 자랑스러운 일이었고, 이 프로젝트가 전 세계 관객들에게 다가가는 것은 매우 흥분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선보인 VR은 약 25분짜리 4개의 콘텐츠로 구성된 Space Explorers: The ISS Experience 중 첫 번째 에피소드이다.

나머지 3개의 에피소드는 시간이 흐른 뒤,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영국 시장조사업체 리서치앤드마켓은 AR·VR 기술 관련 시장이 2026년까지 연평균 23.3% 증가해 77억6천만 달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PwC에 따르면 전 세계 AR·VR 시장은 2019년 464억 달러에서 2030년 1조5천억 달러로 30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LG 유플러스는 이렇게 성장하는 AR·VR 시장에서 선구자로의 중요한 역할을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