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파주·연천, “랜선으로 일낸다”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포천시, 파주시, 연천군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함께 ‘2020 포천-파주-연천 신남방 시장개척단 화상상담’을 13일(화) 오전 11시 킨텍스 제1전시장 화상상담실에서 개최한다.

코로나19로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된 상황에서 이번 개척단의 화상상담을 통해 관내 기업들의 수출길을 새롭게 열어주기 위해 마련됐다.

화상상담은 포천시에서 5개사, 파주시에서 5개사, 연천군에서 1개사 총 11개사가 참여했고, 13일과 14일에는 미얀마 양곤 바이어와 상담을, 15일과 16일에는 태국 방콕 바이어와의 상담을 진행하는 등 총 92명의 현지 바이어와 상담을 진행하게 된다.

참가기업 관계자와 바이어가 화상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화상상담에 앞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참가기업의 카달로그 및 샘플을 현지 바이어에게 제공하고, 기업별로 현지 시장보고서를 작성해 제공하는 등 원활한 상담의 진행을 위해 팔을 걷어 올렸다.

또, 포천시와 파주시, 연천군에서는 상담회 참가기업에게 통역비, 바이어 주선 비용, 화상상담실 등을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화상상담에 참여한 참가기업 관계자들은 설치된 카메라에 자신들의 제품을 들어 보였고, 화상으로 연결된 바이어에게 제품을 조금이라도 더 잘 알리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화면 속에 보이는 바이어들도 제품을 꼼꼼히 살펴보며 궁금한 사항을 통역원을 통해 전달하는 등 열띤 분위기 속에서 흥미롭게 상담이 진행됐다.

처음에는 어색한 모습을 보였지만, 참가기업과 바이어는 이내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제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포천시에서 참가한 ㈜바다마음 박종호 부장은 “코로나 사태 이후 예정됐던 해외 전시상담회가 줄줄이 취소돼 아쉬웠는데 화상상담으로 해외 바이어를 만날 수 있어 그나마 숨통이 트인다.”라며, “화상상담을 적극 활용해 수출 계약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