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석 의원 “부작용 예방 위한 인체삽입의료기기 안전관리 방안 마련 필요”

 

[이뉴스코리아 김지윤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서영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부천시 정)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20년 6월까지 인체삽입의료기기의 부작용 발생건수는 16개 품목 7,285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 상반기(1월~6월)의 부작용 발생건수는 2,840건으로 2019년 전체 기간 동안 발생한 부작용 발생건수보다 2.4배 늘었다.

품목별로 보면, 실리콘겔인공유방의 부작용 발생건수가 6,367건으로 전체 발생건수의 87.4%를 차지했다. 실리콘겔인공유방의 뒤를 이어 특수재질인공무릎관절이 482건(6.6%), 이식형심장충격기 106건(1.5%) 순이었다.

특히, 올해 상반기 실리콘겔인공유방의 부작용 발생건수는 2,790건으로 2019년 714건에 비해 2.9배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추세가 그대로 이어질 경우 부작용 발생건수는 지난해의 7.8배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실리콘겔인공유방의 부작용 유형으로는 전체 6,367건 중 구형구축이 3,272건(51.4%), 파열이 2,503건(48.6%)였다.

아울러 실리콘겔인공유방 부작용 발생건수 6,367건 중 한국엘러간(주)과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주)에서 생산한 제품의 부작용이 전체의 81.4%(5,186건)을 차지했다.

한편, 정부의 추적관리대상 여부에 관계없이 부작용이 발생한 의료기기 상위 5개의 부작용 발생건수는 총 1만 4,365건으로 실리콘겔인공유방(6,367건), 실리콘막인공유발(4,733건), 인공엉덩이(뼈)관절(1,855건), 인공무릎관절(927건), 특수재질인공무릎관절(482건) 순으로 많았다. 전체 1만 4,365건의 부작용 발생건수 중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주)의 제품이 67.6%(9,714건)를 차지했다.

서영석 의원은 “식약처가 인체에 1년 이상 삽입되는 의료기기와 생명 유지용 의료기기 중 의료기관 외의 장소에서 사용이 가능한 의료기기에 대해 부작용 또는 결함으로 인체에 치명적인 위해를 줄 수 있는 의료기기를 추적관리대상으로 지정하고 있지만, 급격히 증가한 부작용 발생건수를 보면 식약처의 추적관리시스템에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 의원은 “식약처는 인체삽입의료기기의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한 관리체계를 재구축하고, 부작용이 자주 발생하는 의료기기에 대한 개선조치를 주문하는 등 인체삽입의료기기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