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IBM Q 네트워크 합류, 국내 양자 컴퓨팅 연구 가속화 시동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KAIST는 29일, IBM과 협업하는 포춘 500대 기업, 교육기관, 스타트업, 연구소들의 공동체인 IBM Q 네트워크에 합류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로써 비즈니스와 과학 분야에 사용되는 양자 컴퓨팅을 발전시키고 생태계를 육성하는데 있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KAIST가 IBM Q 네트워크 학술 멤버가 된 것은 국내 최초의 일이다. KAIST는 IBM의 진보된 양자 컴퓨팅 시스템을 활용해 양자 정보 과학의 발전과 초기 애플리케이션 탐구를 위한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IBM 양재 재원을 적극 활용해 과학과 비즈니스 전반에 걸쳐 큰 변화를 가져올 양자 컴퓨팅 시대에 대비해 양자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인재 교육 및 훈련에 활용하게 될 것이다. 이를 통해 KAIST는 4·5차 산업 혁명을 실현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실행 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양자 컴퓨팅의 생태계 육성에 앞장설 수 있게 됐다.

KAIST IT 인력 양성 연구센터 배준우 교수(좌), 이준구 센터장(우) (사진제공=KAIST)

KAIST 인공지능 양자컴퓨팅 IT 인력양성 연구센터장 이준구 교수는 양자 컴퓨팅을 “수학적 난제에 해당하는 계산 문제를 아주 빠르고 적은 전력으로 계산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 미래를 바꿀 기술.”이라고 설명하며 “한국은 양자 컴퓨팅에 대한 투자를 비교적 늦게 시작해 현재는 기술 격차가 크지만, KAIST의 IBM Q 네트워크 합류는 국가적 경쟁력 확보에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KAIST는 이전에도 인공지능 양자컴퓨팅 IT 인력양성 연구센터는 IBM 클라우드를 통해 대중에게 제공되는 IBM 퀀텀 익스피리언스(Quantum Experience)를 양자 인공지능, 양자 화학계산 등의 양자 알고리즘 연구 개발과 양자 컴퓨팅 교육에 이미 사용하고 있었다. KAIST는 이번 IBM Q 네트워크에 합류로 양자 인공지능 기반 질병 진단, 양자 전산화학, 양자 기계학습 기술 등 실용화 연구와 실험을 하는데 IBM의 최상급 양자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또, IBM Q 네트워크 소속 해외 대학 및 기업과의 교류를 통해 양자 컴퓨팅 분야에 있어 국내 기술의 세계적 입지를 견고히 다질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