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中 카이유그룹, AI 및 빅테이터 분야 협력

 

중국 CUE 그룹 명지병원 AI방역시스템 기증식(사진=윤순홍 기자)

[이뉴스코리아 김지윤 기자] 명지병원이 중국내 AI 및 빅데이타 선도기업인 카이유 그룹(CUE, 开域集团)과의 협력을 강화, 의료분야에서의 혁신프로젝트를 공동 추진키로 했다.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과 중국 카이유 그룹(회장 쉴카이)은 지난 1일 낮 12시 명지병원 B관 5층 뉴호라이즌힐링센터에서 AI 방역장비인 CUE EReal time AI Facial and Body 열화상기 기증식을 가졌다.

AI 방역장비 시스템 기증식에는 중국 카이유 그룹 CEO인 쉴카이 회장과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 남서울대 문용 교수(전 베이징대 HSBC상학원 한국회장), 유비코 박주승 대표 등이 참석했다.

코로나19 감염자 병원내 유입을 선제적으로 차단하는데 사용될 열화상 장비는 얼굴인식과 적외선 체온을 동시에 감지하는 시스템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어도 정확한 체온 측정이 가능하다는 것이 카이유 그룹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적정 온도 이상의 발열이 감지되면 스크린에서 즉시 경보가 울리게 되고, 밀접접촉자까지 기록 보관과 확인이 가능하고, 최고 20명까지 동시 체온측정이 가능하다.

중국내 AI 및 빅데이타 분야 스마트 디지털 솔루션 선도기업인 카이유 그룹의 쉴카이 회장은 “CUE의 AI방역장비를 한국의 대표적인 코로나19 거점병원인 명지병원에 제공하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며 “이를 계기로 명지병원과 의료분야에서의 AI 및 빅데이터 관련 협력을 넓혀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중국의 기업으로부터 방역 시스템을 기증받아 코로나19 대응에 사용하게 된 것은 아이러니하면서도 의미 있는 일”이라며 “지난 10년간 IT와 의료의 융합을 추진해온 명지병원과 AI 및 빅데이터 선도기업인 카이유 그룹과의 긴밀한 협력 관계로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