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지역 미세먼지 밀착감시’ 세계최초 정지궤도 위성 천리안2B호 발사 성공

천리안위성 2B호를 품고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아리안-5 발사체(사진출처=Arianespace)

[이뉴스코리아 최지현 기자] 지구환경과 해양, 대기 등 기상을 파악하는 천리안위성2B호를 태운 아리안-5 발사체가 19일 오전 7시 18분(현지 시각 18일 오후 7시 18분) 남아메리카 기아나우주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천리안위성2B호는 발사 약 31분 만에 도고 1630km지점에서 아리안-5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되어 6분 뒤인 오전 7시 55분(현지기준 19시 55분)에는 호주 야사라가(Yatharagga) 지상국과의 첫 교신에도 성공했다. 지상국과의 교신을 통해 천리안위성 2B호의 본체 시스템 등 전반적인 상태가 양호함을 확인하였고,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원장 임철호)은 발사체를 통해 도달하려는 목표 전이궤도에도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을 확인했다.

항우연이 지난 2011년 개발에 착수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해양수산부가 총 3867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탄생한 천리안위성 2B호는 세계 최초로 정지궤도에서 정보를 수집한다. 우리 기술로 만든 천리안위성2B호는 적도 상공 3만6000㎞ 위에서 지구 자전 속도와 같은 속도로 돌기 때문에 마치 고정된 것처럼 보인다.

천리안위성 2B호는 미세먼지 등 공기 중 존재하는 에어로졸과,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기체 상태의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관측할 수 있다. 동쪽의 일본부터 서쪽의 인도네시아 북부와 몽골 남부까지 아시아 지역을 주간 상시 관측할 계획이다.

또한 천리안위성 1호의 해양관측 임무를 이어받아 더욱 향상된 성능으로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상도는 4배(500→250m), 자료전송속도 18배(6.2→115Mbps) 향상됐고, 산출정보 2배(13→26종)로 늘었다. 해양환경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녹조‧적조, 기름유출, 해양쓰레기 등 오염물질의 이동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다. 해무‧해빙, 어장환경지수, 염분농도 등 다양한 해양특성을 관측하여 해양 연구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