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에 모성애를 더한다면? ‘나의 마더’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대부분의 사람들은 엄마의 모습을 떠올릴 때, 인자하고 푸근한 중년 혹은 노년 여성을 떠올린다. 하지만, “로봇의 형상을 한 엄마가 있다면, 혹은 엄마가 로봇이라면?”과 같은 상상을 한다면 어떨까.

인공지능을 탑재한 로봇 엄마라는 생소한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 낸 영화 ‘나의 마더’가 멀티미디어 OTT ‘넷플릭스’를 통해 개봉해 인기리에 스트리밍되고 있다. 넷플릭스는 ‘나의 마더’에 배급뿐 아니라 제작에도 지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를 통해 개봉한 영화 <나의 마더> (사진출처=네이버 영화)

생소한 소재를 다룬 SF 영화인 ‘나의 마더’는 인류 멸망을 전제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로봇 ‘마더’는 인류가 멸망한 이후, 인류를 다시 재생산하도록 설계된 시설을 관리하는 로봇이다. 그중 하나의 배아를 선택해 부화시킨 이후 아기를 딸로 양육한다.

이름 없이 영화 내내 딸로만 불리는 소녀는 어린 시절부터 로봇 마더가 이야기하는 것이 당연하고 무조건 옳은 것이라 생각하며 자라난다. 로봇 마더는 이러한 딸을 별다른 문제 없이 생각대로 키워내며 나름대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영화는 로봇 엄마와 인간 딸이라는 독특한 모녀 관계를 그려낸다. (사진출처=네이버 영화)

그런데, 한 낯선 여자가 그들이 살고 있는 공간으로 침입한다. 이 여성은 소녀에게 외부의 이야기와 함께 로봇 마더를 한 번이라도 의심해보라고 마더가 생각하는 것이 항상 옳은 것이 아니라는 점을 상기시킨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자신 이외의 사람을 본 소녀는 낯선 여인의 이야기에 흔들리고 탈출을 시도하게 된다.

소녀가 가까스로 탈출해 만난 외부 세상은 생각보다 더 처참했다. 남아있는 인류라곤 없었으며, 자원을 찾아보기도 힘들었다. 황망한 세상에 낙심을 한 소녀는 다시 마더가 기다리는 기지로 돌아가기로 결심한다.

‘나의 마더’는 AI와 로봇이라는 늘상 이야기되었던 SF 소재를 모성애라는 새로운 접근 방식을 통해 풀어나간다. 영화는 뛰어난 그래픽과 색다른 ‘나의 마더’만의 세계관으로 보는 이를 사로잡는다.

‘나의 마더’는 로튼토마토 신선도 평가에서 90%의 높은 점수를 받았을 만큼, 관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AI와 로봇이라는 소재의 영화는 최근 들어 유독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4차 산업의 발달로 AI와 로봇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이를 다룬 콘텐츠 역시 덩달아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나의 마더’ 역시 AI와 로봇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인류가 공존하는 법을 미리 익히지 않으면, 큰 재앙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는 무거운 메시지를 담고 있다.

또, 미래 사회를 다룬 영화 ‘나의 마더’가 극장이 아닌 멀티미디어 OTT인 넷플릭스를 통해 개봉했고, 이를 사용하는 이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는 것 역시 주목할 만한 점이다. 우리가 알고 있던 사회는 시시각각으로 변모하고 있다. 2020년을 맞은 시점에서 AI와 로봇을 다룬 영화 <나의 마더>의 흥행과 새로운 콘텐츠 플랫폼인 넷플릭스의 약진은 우리가 다시 한번 주목해볼 만한 점이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