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5G활용해 드론 기술개발한다…2020년 예산 269억원 투자 예정

사진제공=픽사베이

[이뉴스코리아 최지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7억원을 투입해 5G 이동통신을 활용한 비가시권·군집비행이 가능한 드론운영 기술개발, 육·해·공 공통 적용이 가능한 무인이동체 원천기술개발에 나선다.

과기부는 ’2020년도 과기정통부 무인이동체 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이같이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내년도 사업 예산은 올해보다 94% 증가했다, 전체 예산 269억원 중 197억원이 신규 사업에 지원된다. 우선 육·해·공 무인이동체에 모두 적용할 수 있는 부품을 개발하고, 무인이동체 간 자율협력을 위한 운용체계를 구현하는 ‘무인이동체 원천기술개발사업’이 새로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이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사업단을 운용하고 연구진 간 기술교류와 워크숍 개최, 관련 산업 실태 조사 등을 지원하게 할 방침이다. 이 사업은 내년부터 2026년까지 진행되며 총 1천702억8천만원이 투입된다.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기술을 드론에 접목해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창출하려는 ‘DNA+ 드론기술개발’ 사업도 새로 기획됐다. 사업은 내년부터 2024년까지 진행되며 과기정통부는 이 기간 총 45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드론 운용사와 이동통신사, 인공지능(AI) 전문기업, 공공 연구기관 등이 ‘컨소시엄’을 이뤄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컨소시엄은 기존의 드론 운용 방식으로는 불가능했던 ‘킬러서비스*’를 신기술의 융합(데이터, 5G, AI 등)을 통해 구현하고 이를 위한 비가시권 비행과 군집비행 등 드론 운용 핵심기술개발 및 실증에 주안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안전하고 편리한 드론 운용을 위해 과기정통부는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체계 기술개발’에도 내년 30억원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 정밀통합 항법기술 개발 및 실증, ▲ 무인비행체 간 직접 정보교환 단말장치 개발, ▲ 보안기술 및 불법행위 억제 기술 개발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또한 무인이동체 중소기업 성장 지원에 25억원을 지원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소방청, 해양경찰청, 경찰청과 공동으로 재난 예방·대응을 위한 무인기 기체(3종) 및 임무장비 개발도 내년 완료를 목표로 추진(’20년 17억 원)해 나갈 계획이다.

고서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고성능 무인이동체 핵심기술확보, 5G 활용 드론 서비스 모델 창출, 인프라 확충 등의 정책·사업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성과를 낼 수 있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