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없는 고기’, 대체육 실현한 비욘드미트

[이뉴스코리아 심건호 기자] 4, 5차 산업혁명에 접어들면서 미래 식량과 환경보호 등의 사회적 가치에도 초점이 맞춰지고 세계적인 변화가 따르고 있다. 곤충 식량이나 대체육 등도 그 일환으로 의식주 중 식에 변화를 초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고기 없는 고기’, 이 문구는 비욘드미트(BEYOND MEAT)가 내세우는 문구로 비욘드미트는 식물성 단백질에서 추출한 재료들로 만든 고기의 풍미와 육즙, 식감을 그대로 구현한 대체육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비욘드미트 제품(사진출처=비욘드미트)

2009년 설립된 비욘드미트는 인간의 건강과 환경 보호, 자원 보존, 동물 복지의 4가지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고 있는데, 비욘드미트 제품을 소비하면 기존의 가축 사육과 비교해 물은 99%, 토지는 93%, 온실가스는 90%, 에너지는 46%를 절감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비욘드미트 제품으로 만든 비욘드 버거(사진출처=비욘드미트)

기존에도 콩고기 등 고기를 대체하려는 시도는 있었으나 식감이나 맛, 모양 등에서 이질감이 있었다. 비욘드미트는 기존에 먹던 닭고기나 소고기의 섬유조직을 재현해내는 기술을 연구해 기존의 고기 질감과 형태, 맛을 재현했으며, 본격적으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또한 R&D와 마케팅에 지속적인 투자로 ‘고객이 자사 제품과 진짜 고기를 구분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는 목표를 이루고자 한다. 때문에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고기의 대체재라는 인식을 대중들에게 심고 있으며, 비욘드미트 제품 소비 시 사회적 가치 실현이 가능하다는 인식을 심고 있다.

비욘드미트 제품을 판매하는 동원F&B(사진출처=동원F&B)

현재 국내에서는 동원F&B가 비욘드미트 제품을 수입해 판매하고 있으며, 경쟁업체인 임파서블푸드도 중국 시장을 우선으로 해외 진출에 나서고 있다.

세계적으로 채식 트렌드가 활성화 되고 있고 친환경 소비가 강조되고 있다. 한 때 할랄푸드가 인기의 때를 보낸 것처럼 비욘드미트, 임파서블 푸드를 중심으로 한 대체육이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