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2020년부터 ‘힘든 일, 어려운 일’ 대신할 로봇 건설현장 투입

현대건설의 산업용 로봇(사진제공=현대건설)

[이뉴스코리아 최지현 기자] 현대건설이 인공지능을 갖춘 산업용 로봇을 투입하면서 건설현장까지 4차 산업혁명 바람이 불었다.

현대건설은 20020년부터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국내 건설 현장에 시범 적용해 ‘건설 로보틱스’ 분야 개척에 속도를 낸다고 27일 밝혔다.

기존 산업용 로봇은 제조업 공장 등에서 단순·반복적인 업무 수행만 가능했다. 복잡한 환경에서는 적응하지 못해 매번 다른 상황의 작업을 수행해야 하는 건설 현장에서는 부적합하다고 여겨졌다. 그러나 기술의 발달로 인간만큼 숙달되고 정확한 작업이 가능해졌다.

현대건설은 건설 숙련공이 하던 업무 패턴을 프로그래밍화해 기존의 다관절 로봇에 입력시켜 움직임을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로봇이 수행하는 특정한 작업을 소프트웨어 언어로 전환해 사람의 손과 팔만큼 정밀한 작업이 가능하다.

또 로봇이 작업 위치까지 이동할 수 있게 자율주행 운반용 기계차량에 탑재해 현장 어디에서나 작업할 수 있다. 이 로봇은 작업자의 숙련도나 컨디션에 영향을 받지 않아 시공 시 균일한 품질을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건설은 로봇으로 인해 생산성과 경제성 향상도 기대했다. 24시간 작업이 가능해 공사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고 사고 위험이 높은 공정에 투입할 경우 안전사고 예방이 기대된다는 것이다. 건설 산업의 고질적인 문제로 여겨지던 건설 노동자들의 작업환경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 로봇의 현장 도입은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인한 숙련공 부족에 따른 건설 생산성 하락의 장기적인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현대건설은 2020년부터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드릴링, 페인트칠 등 단일 작업이 가능한 건설 현장부터 투입할 계획이다. 용접, 자재정리 등 보다 정밀한 작업이 필요한 공정에는 2022년부터 산업용 로봇을 투입해 2026년까지 건설 현장 작업의 약 20%를 로봇으로 대체한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