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국토관광부와 함께하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국제 컨퍼런스’ 개최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세종시(시장 이춘희)와 국토교통부가 29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자율주행 모빌리티 국제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했다. 행사에서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율주행버스 시승을 포함해 다채로운 행사를 가졌다.

행사를 통해 자율주행버스가 최초로 세종시를 달리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시연은 총 9회에 걸쳐 진행됐으며, 버스정류장 정밀정차, 제어권 전환을 통한 회전교차로 통과, 통신을 통한 교통신호정보 수신, 스마트폰을 활용한 버스 승·하차 기술을 선보였다.

해당 경로를 통해 자율주행버스 시연이 이루어졌다. (사진제공=세종특별자치시청)

이번 시연을 시작으로 올해에만 2대의 중소형 버스가 주 2~3회 실증운행을 시작한다. 이는 점차 확대해 2021년에는 35.6km 구간에서 8대의 차량이 주 20회의 빈도로 시민을 탑승하고 운행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국제컨퍼런스는 자율주행 법, 제도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와 지역의 혁신 성장 동력으로 자율주행 자동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는 세종시가 자율주행 자동차 모빌리티 서비스를 적극 도입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행사에서 세계 최초로 무인 차를 창안한 美 싱귤래리티학교의 브래드 템플턴 학과장과 구글에서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과 생산을 총괄하는 커트 호프 디렉터 등 자율주행 분야에 명망 있는 다양한 주요 인사들이 기조 발표와 세부 세션에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국토관광부와 세종시는 앞으로도 공동 개최를 통해 ‘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를 준비하는 중앙부처와 지자체의 협력 모델을 계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이번 행사가 지난 15일 선포된 미래 차 국가비전 실현을 위한 첫 발걸음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면서, “앞으로도 자율주행 기술을 꽃 피울 수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과 도입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춘희 세종특별시장도 “자율주행 자동차 법, 제도를 총괄하는 국토교통부와 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에 최적인 도시 인프라를 보유한 세종시가 손을 잡았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국토부와 적극 협력하여 세종시가 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세종시가 제시한 미래 차 국가비전에 따르면, 이르면 올 11월부터 자율주행버스가 세종시에서 운행을 시작하고, 오는 2023년에는 자율주행 기반 대종교통 시스템이 완전하게 상용화될 것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