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국제 수산물 이력 추적 해커톤’ 공식 기술지원 파트너 됐다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KAIST가 ‘국제 수산물 이력 추적 해커톤’의 공식 기술지원 파트너로 선정됐다. 국제 수산물 이력 추적 해커톤은 현지 시간으로 10월 21일, 22일 독일의 쾰른과 26, 27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각각 양일간 개최된다.

지난 2월 태국 방콕에서 처음 개최된 해커톤은 주요 먹거리인 수산물의 안전한 공급과 불법 유통 방지 그리고 멸종 위기의 해양 생물을 보존하기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지난 2월 태국에서 열린 해커톤 1회 대회 당시 모습 (사진제공=KAIST)

KAIST는 전산학부의 김대영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올리웃(Open Language for Internet of Things의 약자, 이하 올리웃)’을 독일과 인도네시아에서 연이어 열리는 2, 3회 해커톤에 공식 제공한다. 올리웃은 데이터 기반의 국제 표준 사물인터넷 플랫폼으로 참가자들이 수산물 및 해양 생물의 일생 데이터를 공유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이번 해커톤에는 전 세계 약 80여 개 팀이 수산물 이력추적 서비스를 위한 개발 아이디어 및 기술을 경쟁하는 방식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데이터 인증 기술, GS1 EPICS 호환성 보장 기술, 사물 식별 기술, 블록체인 응용 기술 등 총 4개의 분야로 나뉘어서 치러진다. 대회는 시작 후 24시간 이내 각 팀에서 결과물을 제출하는 방식으로 치러지고, 각 분야별로 3개의 수상 팀을 선정해 총 2만 유로(한화 약 2,600만 원) 규모의 상금을 부여할 예정이다.

해커톤에 사용되는 GS1 국제표준은 유통물류, 식품, 헬스케어, 철도, 해운, 항공, 스마트팩토리, 국방 등 25개 이상의 산업 분야에서 데이터와 서비스를 공유하는 기술이며, 전 세계적으로 사용 빈도가 높아지는 추세다.

또한, EU의 농축산물 이력추적처럼 다양한 프로젝트와 국내의 자율주행버스, 자율주행 배달로봇 프로젝트 및 스마트시티와 디지털트윈 사업의 핵심 기술로도 꼽히고 있다.

이번 해커톤에서 사용되는 김대영 교수팀의 올리웃 오픈소스는 10월 현재 103개국 1만 개 이상의 기업과 국제기구 및 개발자들이 사용 중에 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라 평가받는 데이터 혁명을 뒷받침할 국제표준 데이터 및 서비스 공유 방법을 구축하는 수단으로도 쓰이고 있다.

KAIST 전산학부 김대영 교수 (사진제공=KAIST)

한편, 이번 해커톤은 글로벌 수산물 이력 추적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GDST(Global Dialoge on Seafood Tracebility의 약자, 이하 GDST)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국제식품기구 산하 글로벌 식품 이력추적센터와 세계자원기금(WWF), 미국 국제개발처, GS1 국제표준기구 등이 공동 주관한다.

이 중에서 GDST는 세계경제포럼의 제안에 의해 설립된 국제 협력 단체로 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수산물이 합법적인 경로를 통해 안전하게 유통되고 있는 것을 증명하는 ‘이력추적’을 통일된 체계로 발전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15년에 출범했다.

KAIST 김대영 교수는 “이번 해커톤은 다양한 배경을 가진 참가자들이 KAIST에 제공한 오픈 소스를 활용해 지속 가능한 해양 생태계 유지와 소비자가 안전한 수산물을 제공받을 수 있는 혁신적인 해법을 제안하고 경쟁하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는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