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학교 장순흥 총장, 인공지능 시대에 맞는 교육 혁명 제안

[이뉴스코리아 심건호 기자] 한동대학교 장순흥 총장이 인공지능 시대에 맞는 ‘교육 혁명’을 제안하며 지역 및 국제사회 발전을 위한 교육 방향을 제시했다.

올네이션스 컨버케이션 예루살렘에서 강연하는 한동대학교 장순흥 총장(사진제공=한동대학교)

장 총장은 7일(한국 시간 기준)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열린 제26회 올네이션스 컨버케이션 예루살렘(All Nations Convocation Jerusalem) 정부 리더 모임에 참석해 교육 주제 강연을 실시했다.

이스라엘 교육부 장관, 예루살렘 시장, 북미•아시아•아프리카 등 25개국 정부 관계자들과 목회자 및 다양한 직종 관련자 총 2~3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 총장은 ‘대학교육 도전과제 및 발전전략’이라는 제목으로 40여 분간 강의를 진행했다.

장 총장은 우리 시대가 당면한 정체성 및 대학의 위기를 지적하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교육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장 총장은 정체성 위기 극복 방안으로 ‘생명을 구하는 선교 중심 대학의 역할’을, 대학 위기 극복 방안으로는 ‘인공지능 시대에 걸맞은 교육 혁명’을 제안하며 특히 지역•글로벌 문제 해결 및 발전을 위한 교육을 강조했다.

또한, 장 총장은 ‘포항시 지역발전프로젝트 추진과제’ 20여가지를 밝히고 ▲최고의 인성과 영성 ▲글로벌 인재 ▲문제 해결 능력을 갖춘 인재라는 한동대의 세 가지 교육 목표를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올네이션스 컨버케이션 예루살렘은 160개 국가에서 정부 지도자, 기업가, 학자 등 약 5500명의 대표자가 모이는 성회로, 9월 29일부터 10월 13일까지 진행된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