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IoT(사물인터넷) 이용해 더 똑똑해진 이동식 주택 제조 나서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IoT(사물인터넷)는 정보통신기술을 기반으로 모든 사물을 연결해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 간에 정보를 교류하고 상호 소통하는 지능형 서비스 기술을 뜻한다.

LG유플러스는 그동안 IoT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기들을 만들어 생활의 질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추가적으로 이번에는 IoT를 이용한 LG유플러스의 스마트 이동식 주택을 만나볼 수 있을 듯하다.

LG유플러스의 IoT 솔루션을 공급받아 선보이는 이동식 주택 (사진제공=LG유플러스)

2일, LG유플러스는 이동식주택 제조 업체 져스틴하우스에 IoT 솔루션을 직접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IoT 솔루션은 홈 CCTV, IoT 플러그, IoT 스위치, AI 스피커, A I리모컨 허브 등 총 5개 종류다.

IoT가 도입된 이동식주택은 LG유플러스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언제든 원격에서 집안 내부의 상태를 확인하고 조작할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IoT 솔루션 중 하나인 홈 CCTV를 통해 24시간 주택의 모니터링과 침입 감지가 가능하다. 추가적으로 외부에서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냉·난방기와 조명의 전원을 켜고 끌 수 있다.

이동식주택은 실외도 편리한 특징이 있다. IoT 플러그와 연동해 이동하는 중에 수경재배 등에 사용할 수 있는 LED 등을 켜거나, 텃밭에 물을 주고, 반려동물의 사료를 주는 등 스마트한 전원생활이 가능해진다.

과거 우리가 생각해왔던 전원생활은 ‘스마트’하다는 인식과는 거리가 멀었다. 하지만 IoT 기술을 이용한 이동식주택은 우리가 그간 생각해왔던 전원생활에 대한 인식마저 바꾸게 한다.

이외에도 프리미엄 아파트처럼 AI 스피커를 활용해 음성명령으로 LG유플러스 홈 IoT 기기들과 로봇청소기, 밥솥, 가습기와 같은 가전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이동식 주택은 이와 같이 프리미엄 아파트와 같은 장점을 지녔지만 시공비가 저렴해 더 낮은 가격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의 조동우 홈 제휴 영업 담당은 “최근 각광받고 있는 이동식주택 시장에서 IoT 기술은 고객들이 가장 우려하는 보안 및 안전을 확보하며 전원생활의 편리함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LG유플러스로부터 IoT 솔루션을 공급받은 져스틴하우스는 2015년 설립된 이동식 목조주택·목조·욕조 제조 분야에서 경쟁력을 발휘하고 있는 중소기업으로 강원도 원주시에 이동식주택 전시장을 운영 중에 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