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신재생사업 추진으로 지난달 기준 일자리 54만개 창출

한국서부발전 외부 전경 (사진제공=서부발전)

[이뉴스코리아 이재복 기자] 한국서부발전(이하 서부발전)이 2019년도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 및 건설공사 착공을 통해 8월 기준으로 민간일자리 54개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부발전은 그간 ▲지역상생형 일자리 창출 ▲민간기업 협업형 일자리 창출 ▲공공기관 협업형 일자리 창출 등 3가지 사업모델과 연계하여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해왔다.

2030년까지 총발전량의 25%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서부발전은 중기적으로 오는 2023년까지 태양광 분야 12개 사업, 풍력 13개 사업, 연료전지 11개 사업 등 총 16개 사업을 통해 총 307개의 민간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이러한 신재생사업 추진 시에는 기성 국산제품의 사용을 확대하여 국내 기업의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기술력 향상을 위한 신재생분야 R&D 사업도 적극 추진하여 외산제품에 대한 국산화 비율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일자리 창출 사업모델을 개발하여 추가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하며 “이를 통해 국가 재생에너지 3020 달성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민간일자리 창출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