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자동차, 전기버스 활성화 위해 손잡고 나서

[이뉴스코리아 이정민 기자] kt와 현대자동차가 전기버스의 상용 보급 확대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16일 kt와 현대자동차는 상용 전기버스의 보급 확대를 위해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술협력을 맺었다고 밝혔다.

kt와 현대자동차가 전기버스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사진제공=kt)

kt는 실시간 차량 위치, 차량 운행정보 등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관리하는 차량 통합관리서비스(FMS, Fleet Management System)를 전기차량(EV)의 특성에 맞게 고도화해 이를 현대자동차의 상용 전기버스에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kt는 커넥티트카 사업 부문에서 국내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이다. 이번에 손을 잡은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14개의 차량 OEM 사에 통신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kt는 자체적으로 개발한 차량 통합관제서비스인 GIGA FMS를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수집해 차량 위치 관제, 차량 원격진단, 운행기록 관리 등의 관리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kt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 최적화된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보다 다양한 차량에 수용하기 위해 플랫폼 고도화를 추진했다. 그 결과,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전기버스의 전용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현대자동차 전기버스에 적용되는 kt의 커넥티드카 플랫폼은 시내버스로 활용되고 있는 전기버스의 효율적인 관리와 안정성 향상을 목적으로 개발됐다.

이 플랫폼을 이용하면 버스 내에 설치된 단말을 통해 버스의 기본 점검 항목인 배터리 충전 현황, 배터리 상태, 주행 가능 거리가 실시간으로 관제 시스템에 연동된다.

또, 운행 중인 차량 위치나 배차 시간을 확인할 수 있어 더욱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만약 차량 이상이 발생한다면 오류 코드 확인으로 즉각적인 대응을 할 수 있어 보다 더 안전한 운행에 도움을 준다.

kt의 전기버스 전용 커넥티드카 플랫폼은 현재 서울시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 14대에 적용이 완료됐다. 전기버스의 차량관제 시스템은 시내버스 운영회사와 현대자동차 전기버스 운영부서에 홈페이지 형태로 실시간 제공된다.

kt와 현대자동차는 연말까지 전기버스 전용 커넥티드카 플랫폼의 적용을 서울을 비롯해 인천과 대전 등 전국적으로 확장 적용할 계획이다. 또, 정부의 미래형 친환경 전기 차량 보급 확대를 위한 투자 확대 기조에 맞춰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추가적인 협력도 지속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kt는 현대자동차의 전기 트럭 등 새로운 전기 차량에 최적화된 통신용 디바이스 및 커넥티드카 플랫폼 고도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 최강림 상무는 “kt와 현대자동차는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미래형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전기 차량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서비스 공동 개발 등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