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인공지능 기반교육 선도학교’ 초·중·고 10교 선정

[이뉴스코리아 김지윤 기자] 부산광역시교육청은 오는 9월 20일까지 관내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인공지능 기반교육 선도학교’를 공모한다고 11일 밝혔다.

부산교육청은 해당 공모를 통해 지능정보사회에 대비한 교실 수업의 변화를 주도하고, 새로운 수업방법에 대한 교원들의 관심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이 선도학교는 공모를 통해 초·중·고 10교 안 팎으로 선정되며 오는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시범 운영한다. 올해말 우수 선도학교로 선정된 학교는 2020학년부터 2년간 인공지능 기반교육 연구·선도학교로 지정·운영된다.

선도학교는 ▲클라우드 기반 교수학습 혁신방안 활용 ▲맞춤형 콘텐츠를 활용한 학습분석 ▲경험 인공지능 기반 도구를 활용한 교실수업 ▲개선 데이터 사이언스를 활용한 실생활 문제해결활동 ▲인공지능 이해과정 활동 등 제시된 과제 중 운영계획서 심사를 거친 후 선정한다.

전영근 교육국장은 “미래사회를 살아갈 학생들을 위해 교육이 창의융합형 인재를 키우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 선도학교를 통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새로운 수업방식을 발굴하여 학교 현장에 보급,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