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치료에 효과보이는 CAR-T 기술 상용화 첫 발, 한화연 기술 이전 협약 체결

(사진제공 = 한국화학연구원)

[이뉴스코리아 전세훈 기자] 한국화학연구원(이하 한화연)이 신 항암기술로 알려진 CAR-T 세포 기술의 개발과 함께 바이오 신약 전문기업인 앱타이론바이오(대표 이상헌)에 기술이전과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한화연이 새롭게 개발한 CAR-T 기술은 최근 임상결과에서 항암에 탁월한 효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번 협약이 인류의 오랜 꿈인 암 정복을 위한 성공적인 첫 발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5일 대전 컨벤션센터(DCC) 에서 열린 ‘차세대 면역항암치료제 제작기술 이전 협약식’은 한국화학연구원 최원춘 연구전략본부장, 이혁 의약바이오연구본부장, 박인영 기술사업화실장, 최경선 선임연구원, 박지훈 박사와 앱타이론바이오 이상헌 대표, 글로벌마케팅 이사 박영광 부회장, 김유진 해외마케팅 이사, 지보근 연구개발부장, 김현주 총괄책임연구원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정을 진행했다.

협약식을 통해 이전을 알린 CAR-T 기술은 암세포에 과하게 발현돼 있는 면역관문단백질을 인식해 항암효과를 나타내는 CAR-T세포 개발기술로, 면역관문단백질을 인식할 수 있는 CAR 유전자를 T세포에 주입해 만든 CAR-T세포는 효과적으로 암세포를 인식하여 암치료 효과를 보인다.

CAR-T 기술의 핵심인 CAR 유전자는 한국화학연구원 박지훈 박사팀이 면역관문단백질 중 암세포에서 많이 발견되는 HVEM 연구를 통해 발견했다. HVEM은 특히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 환자에서 많이 발현하는 단백질로, 연구진이 개발한 HVEM을 인식할 수 있는 CAR-T세포는 HVEM을 과발현하는 흑색종 세포를 인식, 항암효과를 보임을 증명했다.

협약식을 진행한 한국화학연구원 김창균 원장 직무대행은 “차세대 면역항암치료제 기술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앱타이론바이오와 적극적인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국민 건강과 암 질환 해결을 위한 연구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이어 앱타이론바이오 이상헌 대표는 “한국화학연구원과의 시너지 효과를 보일 수 있는 협력 연구를 통해서 CAR-T 치료제 개발에 있어 한발 앞선 인프라와 기술력을 보유할 것”이라는 뜻을 밝했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앞으로 양 기관은 한국화학연구원의 CAR-T세포 기반의 차세대 항암 면역세포치료제 기술 기반의 공동연구를 통해 기술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