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아인협회, 농아인의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협약 체결

메세지큐엔에이, 농아인의 재택근무 일자리 창출에 적극 협력키로

한국농아인협회와 메세지큐엔에이 간의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2번째 정선호 메세지큐엔에이 대표, 3번째 변승일 한국농아인협회 회장 (사진=윤순홍 기자)

[이뉴스코리아 윤순홍 기자] 전국 35만 청각·언어장애인의 완전한 사회통합을 목적으로 설립한 사단법인 한국농아인협회와 인공지능 고객상담 전문기업 ㈜메세지큐엔에이 간에 농아인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지난 9월 4일에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그간에 농아인들이 공공기관/기업의 고객센터를 이용함에 있어서 불편했던 점도 개선하고, 농아인의 정보접근 이용보장과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제도 개선에도 함께 노력할 계획이다.

한국농아인협회 직업재활팀에서는 농아인의 일자리 지원을 통해 구직상담, 취업알선, 취업 후 적응 지원 등 직업재활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사업을 시행함에 있어 구직자의 민감한 정보를 확인할 때 문자를 통해 수신한 정보(복지카드, 신분증 등)을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이용해 PC로 전송하여 자료를 관리하는 등 행정처리에 불편함이 있었으나, 메세지큐엔에이에서 제공하는 ‘지능형 고객센터 문자상담서비스’를 통해서 문자, 사진전송, 전화상담이 동시에 가능한 서비스로 행정관리를 할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이 크게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 협약을 통해 메세지큐엔에이는 공공기관/기업으로부터 고객센터 문자상담과 SNS 홍보 업무를 의뢰받을 시 역량 있는 농아인들이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자료와 교육 프로그램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재택근무 농아인들은 주로 공공기관이나 상시근로자가 100인 이상인 기업에 채용되어 근무함으로써 안정적인 일자리를 통해 경제적 자립의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재택근무 문자상담이라는 새로운 직무가 다양한 분야에서 중증 장애인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더없이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한편, 메세지큐엔에이 정선호 대표는 “4차 산업시대에 인공지능과 장애인이 어울려서 일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며, 장애인의무고용률 미준수로 인해 장애인고용부담금을 납부해야 하거나, 장애인을 고용하고 싶어도 마땅한 직무가 없어서 장애인을 채용하지 못했던 공공기관/기업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 주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