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대비훈련도 실제처럼…행안부, AR·VR 시뮬레이터 개발

(사진제공=행정안전부)

[이뉴스코리아 이경운 기자] 재난대비훈련에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기술이 도입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26일 AR과 VR 기술을 기반으로 한 재난대응 통합훈련 시뮬레이터 개발을 완료해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의 재난대비훈련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훈련은 다수의 참여자가 온라인상에서 증강현실 고글을 쓰고 유해화학물질 유출, 댐 붕괴, 다중이용시설 붕괴 등 복합재난상황의 재난상황을 발생 시점부터 종료 시점까지 체험할 수 있게 했다.

훈련 참가자의 역량에 따라 상황이 호전 또는 악화될 수 있으며 재난발생 지역 및 각본은 자료를 추가로 입력하여 확장 또는 향상시킬 수 있다.

훈련 참여자는 AR 기술을 활용한 재난상황 대응 경험을 통해 실제와 같이 재난대응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VR 기술을 이용해 개인별 역할과 재난유형별 재난대응 수칙 및 매뉴얼을 숙달할 수 있게 됐다.

이같은 훈련 시뮬레이터를 활용하면 훈련에 소요되는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고 공간적 제약이 없어 상시 훈련이 가능하다.

이번에 개발한 시뮬레이터는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과 ‘2019년 재난대비 상시훈련’ 때 울산시 등에 시범적용해 개선점을 보완했다. 또 올해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지자체 담당자·평가단 워크숍에서 시연과 전국 확대적용 방안 논의를 거쳤다.

아울러 행안부는 앞으로 충북·청주시·거창군·한국남부발전 등 기관에서 시뮬레이터 실증을 한 뒤 국가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 지방자치인재개발원, 지자체 시민안전체험관 등에 설치할 방침이다.

김종효 행정안전부 재난대응정책관은 “앞으로 AR과 VR  기반 훈련 시뮬레이터를 활용하여 훈련의 집중도 및 효율성을 높이고 현장 대응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부처, 지자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통합연계훈련을 추진하여 훈련 시뮬레이터를 단계적으로 확대·보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