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한체육회와 함께하는 ‘한기범 희망농구 여름캠프’ 성황리에 마무리

아이들에게 농구를 가르키고 있다. (사진제공=사단법인 한기범 희망나눔)

[이뉴스코리아 김민호 기자] 사단법인 한기범 희망나눔이 소외계층 청소년들과 농구캠프를 진행하여 의미있는 여름을 보냈다. 지난 8월 12일부터 14일까지 2박 3일동안 충청북도 제천 대원대학교 캠퍼스에서 진행된 ‘2019 대한체육회와 함께하는 한기범 희망농구 여름캠프’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여기에는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재정후원하고, 대한체육회 주최, 한기범 희망나눔 주관으로 소외계층 청소년 150여명이 함께 했다.

이번 여름캠프의 프로그램은 농구 뿐만 아니라 풋살,뉴스포츠, 승마체험 및 신체활동 등 다양한 스포츠 프로그램이 준비되었으며, (전)프로출신 은퇴선수들이 함께 참여하여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수업들이 진행되었다. 특별히 학생들에게 맞춤교육을 실시하여 새로운 스포츠 종목에 대한 호기심을 높이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활동시간을 가졌다.

자라나는 청소년들의 건강한 신체 발달과 건전한 정서 함양을 위한 캠프의 목적에 맞게 소외계층 청소년들에게 균등한 교육기회를 제공하고, 레크레이션을 통한 공동체성을 기르고, 협력하여 문제를 해결해가는 협동심을 기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또한 이제는 국민 모두가 알아야하는 심폐소생술 교육을 통해서 위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고, 안전에 대한 교육을 철처하게 하여 안전불감증을 예방하고 긴급 상황 시 침착하고 재빠르게 행동할 수 있는 대처방안을 기를 수 있게 되었다.

2019 대한체육회와 함께하는 한기범희망농구는 스포츠를 통한 배려와 협력을 통해 인격형성을 위한 인성교육을 함께 진행한다 suivant. 이에 소외계층 학생들이 올바른 정체성을 가질 수 있도록 돕고, 세상은 함께 살아가는 사회구성원임을 인식시키며 공동체 의식의 증대를 기대하는 프로그램이다.

끝으로 사단법인 한기범 희망나눔은 여름캠프 뿐만 아니라, 어린이 심장병, 다문화가정, 농구꿈나무 지원 등 나눔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각박해진 세상 속에서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고, 세상은 함께 살아가는 것임을 알리기 위해 지금도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통하여 실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