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아!” 음성 명령에 응답하는 AI 강아지 로봇 개발돼

아스트로 로봇 (사진출처=Florida Atlantic University’s Machine Perception and Cognitive Robotics Laboratory)

[이뉴스코리아 손은경 기자] 도베르만 핀셔(Doberman Pinscher)를 꼭 닮은 똑똑한 강아지 로봇이 개발됐다.

디지털트렌즈는 15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애틀랜틱 대학교(FAU) 인지로봇연구소의 연구진이 인공지능(AI) 사족보행로봇 ‘아스트로(Astro)’를 개발했다고 전했다.

아스트로는 음성 인식이 가능한 45kg짜리 사족보행 로봇으로 고성능 GPU 기반의 인공지능 컴퓨터 프로세서인 NVIDIA Jetson TX2에 의해 구동되는 레이저 이미징 모듈, 온보드 카메라, 방향성 마이크로폰이 탑재돼 있어 사용자의 간단한 명령에 반응할 수 있다. 또 아스트로는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을 토대로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컴퓨터 뇌가 내장돼 있다.

아스트로 로봇 (사진출처=Florida Atlantic University’s Machine Perception and Cognitive Robotics Laboratory)

엘란 바렌홀츠 FAU 심리학과 부교수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스트로는 지구상에서 가장 멋진 로봇”이라며 “우리는 대부분 원격조정으로 움직이는 기타 로봇과는 달리 아스트로를 스스로 동작하는 자율로봇 동물로 개발하고 있다. 아스트로는 탑재된 센서로 스스로 보고 듣고 느낄 수 있으며, 가까운 미래에는 냄새까지 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향후 “앉아”와 같은 간단한 명령에서 더 나아가 손동작이나 색깔, 다양한 언어에 응답하는 법을 가르칠 예정이다.

연구진은 아스트로가 향후 폭발물 탐지견, 안내견 역할, 응급구조대원의 보조원 등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한편 FAU 인지로봇연구소의 연구진은 심리학자, 신경과학자, 예술가, 생물학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돼 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