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캘리포니아서 자율주행 로봇 배송 서비스 시작

(사진출처=amazon)

[이뉴스코리아 손은경 기자] 미국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 로봇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마존 6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어바인(Irvine) 지역에 자사의 자율주행 로봇 ‘스카우트(Scout)’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카우트는 직원을 동행시킨 가운데 주중 낮 시간에만 배송하며 기존 배송 옵션에 따라 배달 작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아마존 측은 “소수의 로봇만 투입됐다”며 “배송 루트를 따라 자율 운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소형 냉장고 크기의 스카우트는 6개의 바퀴를 이용해 도로와 보도를 자유롭게 다닐 수 있다. 주행 속도는 사람이 걷는 속도와 비슷하다. 스카우트는 보행자와 애완동물 등을 피해 움직일 수 있으며 배송 주소지에 도착하면 고객이 주문한 물품을 확인할 수 있도록 스스로 해치를 연다.

아마존은 지난 1월 미국 워싱턴주 스노호미시에서 고객이 주문한 패키지를 현관 앞까지 배달해주는 스카우트 시범 배송을 진행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