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제외 아태지역 IoT 지출규모 2023년 약4천억 달러 전망…한국 262억 달러

日 제외 2019년 아태지역 IoT 지출 규모 중국 1위…한국은 2위

日 제외 2019년 아태지역 IoT 지출 규모 중국 1위…한국은 2위 (사진제공=한국IDC)

[이뉴스코리아 손은경 기자]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 전역에서 사물인터넷(IoT) 배치를 위한 투자 성장세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태지역 IoT 지출규모는 오는 2023년 3천986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IT 시장분석 및 컨설팅 기관 한국IDC는 전세계 사물인터넷(IoT) 지출가이드 보고서(IDC Worldwide Semiannual Internet of Things Spending Guide)에서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이 2019년 전세계 IoT 지출의 35.7%로 지출이 가장 큰 지역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뒤이어 미국과 서유럽이 각각 27.3%와 21.2%를 차지할 전망이다. 2019년 아태지역에서는 중국이1천686억 달러로 IoT 지출 규모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며, 이어 한국과 인도가 각각 262억 달러와 206억 달러를 지출할 것으로 내다봤다.

IoT서비스는 비전통적 기기 및 운영 서비스 뿐만 아니라 기존 IT 와 설치 서비스에도 946억 달러를 투자해 2019년 가장 큰 투자가 이루어질 기술 부문으로 전망된다. 모듈/센서 구매비용이 748억 달러를 넘어서며 하드웨어 지출은 916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IoT 소프트웨어 지출은 393억 달러로 2023년까지 5년간 연평균성장률(CAGR) 14.4%로 가장 빠른 성장세가 예상된다. 또한 서비스 지출의 연평균성장률은12.6%로 평균 IoT 지출보다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다.

IoT 솔루션에서 가장 큰 투자가 예상되는 3개 산업은 조립 제조, 공정 제조, 유틸리티이며, 2019년 전세계 지출의 40%를 차지할 전망이다. 조립 제조와 공정 제조 산업의 주요 IoT 활용 사례는 생산 시설과 생산 자재 관리가 될 것이며, 유틸리티 산업은 스마트 그리드(전기)에 IoT 지출의 절반 이상을 투자할 전망이다. 또한 5년간 연평균성장률이 가장 빠른 산업은 건설(15%), 통신(14.2%), 헬스케어(13.6%)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시장은 2019년 IoT지출이 세 번째로 클 것으로 예상되며 스마트 홈과 커넥티드카가 주용 활용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시장은 5년간 연평균성장률 17.8%로 가장 빠른 소비 성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IDC 아시아 태평양 IoT 및 통신부문 리서치를 총괄하는 휴 우즈하지(Hugh Ujhazy) 부사장은 “올해도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 전역에서 IoT 배치를 위한 투자 성장세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며 “현재는 기업들이 IoT 이니셔티브를 지원하기 위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투자에 집중하지만, 다음 과제는 생성된 모든 데이터를 관리, 처리 및 분석하는 데 필요한 솔루션을 찾는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