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4차 산업혁명시대, 실내 미세먼지관리 이대로 좋은가?”

(사진=윤순홍 기자)

[이뉴스코리아 윤순홍 기자] 4차 산업혁명시대에 미세먼지관리는 아직도 기존 방식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특히 취약계층인 학교, 유치원, 병원, 공공장소 등은 단순 미세먼지관리 뿐 아니라 초미세먼지, 이산화탄소,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복합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과 송옥주 의원, 이용득 의원 공동 주최로 지난 18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실내 미세먼지 관리 이대로 좋은가?’ 주제의 실내미세먼지 관리 시스템 도입 정책 토론회가 개최됐다.

토론회를 주최한 서영교 의원은 “4차 산업혁명시대 IoT사물인터넷 등 기술을 적극 활용한 실내 공간의 미세먼지 및 공기질 전반에 대한 관리 강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사진=윤순홍 기자)

경기정보산업협회 양재수 협회장이 좌장으로 진행한 이날 토론회는 ▲기후환경 대기현황 및 실내미세먼지 문제점 및 대응방안 ▲IoT기반, 미세먼지 노출 저감 플랫폼 및 공기질 개선 정책제언 등 2개의 발제를 토대로 조명연 환경부 학생건강정책과장, 이미향 KT비즈인큐베이션 센터장, 하지원 에코맘 코리아 대표, 이민호 서울환경연합 미세먼지 특위 위원 등의 패널 토론이 오갔다.

특히 이날 토론회서는 현재 공기청정기만으로 역부족인 실내 정화 시스템을 IoT시스템 등 기술을 활용한 실내공기질 관리 강화 방안으로 보완하고 이를 통해 국민의 건강을 보호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미향 KT비즈인큐베이션 센터장은 “하루 중 60~80%를 생활하는 실내의 공기질에 대한 관리를 통한 국민 건강 보호가 중요하며, 특히 학생, 어린이, 노인 등 공기질 관리에 더욱 민감한 계층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는 특별한 관심이 필요하다”며 “4차 산업혁명시대의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실시간 측정 및 데이터 수집, 빅데이터를 활용한 체계적인 실내 공기질 관리가 더욱 필요하다”고 전했다.

(사진=윤순홍 기자)

이민호 서울환경연합 미세먼지 특위 위원은 “학교, 병원 등 미세먼지 민감군 건강보호를 위한 실내공기질의 관리를 위해선 주변 오염원에 대한 조사와 관리가 계획을 수립하고, 대책진행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관리인력 및 예산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으로 IoT 기술 도입을 검토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위원은 “IoT 기술의 장점을 이용한다면 데이터의 수집과 활용을 통해 주변 오염현황을 파악하고 개선방법까지 도출해낼 수 있을 것”이라며 “또한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 측면에서도 기술을 활용해 쉽게 놓칠 수 있는 곳까지 점검하는 것이 미래지향적인 모습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