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창업 생태계 조성 및 혁신기업 발굴․육성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식 (사진제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이뉴스코리아 박양기 기자] 하루에도 많은 가게가 생겨나고 있고 그만큼 많은 업종이 사라지고 있기도 하다. 창업 시장은 스타트업을 포함해 지속적으로 대한민국의 흐름을 이끌어 가고 있고 4차 산업혁명 시대, 나아가 5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그 역할을 이어갈 전망이다.

그렇기에 정부에서는 지속적으로 창업 생태계를 위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경기도 내 건강한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힘을 합쳐 움직일 것을 알렸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17일 오전 ‘경기도 창업 생태계 조성 및 혁신기업 발굴․육성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김기준 경과원장과 이경준 경기혁신센터장을 비롯해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경기도 내 창업생태계 조성 및 혁신기업 발굴과 육성을 위해 힘을 모은다.

구체적으로 양측은 혁신기업 발굴 및 육성, 경기도 창업플랫폼 활성화 등을 위한 업무 협력, 양 기관의 창업지원, 사업화 등 사업 연계․협력을 통한 도내 창업기업 지원, 기타 공동사업 발굴, 인적․물적자원 교류와 기업 지원 등이 원활하게 이행되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김기준 경과원장은 “경기도는 국내 창업기업의 22.6%가 분포하는 창업이 가장 활성화 된 지역으로 국가경제의 지렛대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의 노하우와 인프라 등 창업 자원들을 창업자들이 쉽게 접근하고 이용해 경기도 경제의 혁신성장을 주도하는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경준 경기혁신센터장은 “스타트업의 내수시장 한계를 극복하고 치열한 경쟁 속에서 성장하기 위해 글로벌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도내 창업기업을 위한 다양한 글로벌 진출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추진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육성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