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뉴스코리아 심건호 기자] 영화 ‘영웅본색’과 ‘와호장룡’으로 유명세를 떨친 배우 ‘주윤발’이 우리나라 돈으로 약 8천억 규모인 자신의 재산 56억 홍콩달러를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했다.

주윤발이 우리나라 돈으로 약 8천억에 달하는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사진=네이버 영화)

주윤발은 홍콩 영자신문 제인 스타즈를 통해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했으며, 해외매체에서 해당 소식에 관심을 가지면서 주윤발의 평소 생활과 가치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실제 주윤발은 17년간 2G 폰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평소 대중교통을 이용해 시민들에게 사진찍히는 일이 빈번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또 입는 옷 또한 할인매장을 통해 저렴하게 구매해 한달에 우리나라 돈으로 약 11만원 정도를 용돈으로 쓰며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윤발은 ‘돈은 행복의 원천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행동으로 보여 언행일치의 삶을 보여주고 있다(사진=네이버 영화)

그는 홍콩 매체 제인 스타즈와의 인터뷰에서 “돈은 행복의 원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주윤발의 소신과 행동은 현재 국내외 매체를 통해 전해져 신선한 충격을 일으키고 있다.

국내 연예인을 비롯한 누리꾼 등은 주윤발의 언행일치와 무소유적인 삶의 태도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관련 기사를 접한 네이버 누리꾼 psc0****는 “영웅본색 진정한 나의영웅~” 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뉴코]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