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페음식점 등 위생 가이드라인이 배포됐다(사진=심건호 기자)

[이뉴스코리아 심건호 기자] 해산물 뷔페 #토다이#위생문제가 발생하면서

뷔페 음식점의 위생관리에 대해 소비자 단체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점검과 관심이 점화됐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뷔페음식점 등 위생 가이드라인’을 제작해 각 지자체에 배포

전국 음식점에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토다이에서 문제가 됐던 부분인 손님이 먹고 남은 음식물이나 진열한

음식물은 다시 사용하거나 조리 및 보관할 수 없지만, 일부 채소류와 과일류 등에 한해서는

재사용을 허용한다는 방침이다.[이뉴코]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