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혜진, 국내 저소득 가정 아동 위해 후원금 2천만 원 기부(사진제공=월드비전)

[이뉴스코리아 최성애 기자] 배우 한혜진이 국내 저소득 가정 아동을 위해 후원금 2천만 원을 월드비전에 기부했다.

2008년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우 한혜진은 추운 겨울철을 맞은 국내 저소득 가정의 어르신과 아이들을 위해 월드비전 난방비 지원사업에 후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월드비전 난방비 지원사업은 국내 위기아동가정에 연탄∙등유 등을 지원하고 보일러 수리와 교체, 가옥내부 수리를 통한 단열상태 개선, 방한복이나 겨울이불 지원 등 근본적인 난방여건 개선을 돕는 사업이다.

월드비전 나눔본부 전영순 본부장은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최근 연탄값은 올랐지만, 연탄 기부는 30% 이상 감소하고 있어 전국적으로 약 13만 가구가 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따뜻한 마음을 나눠준 한혜진 홍보대사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월드비전 난방비 지원사업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배우 한혜진은 난방지 지원사업 후원외에도 국내 결식아동을 위한 사랑의 도시락 봉사 등 국내 아동들에 대한 꾸준한 관심과 나눔을 실천해왔다. 2013년에는 결혼 축의금 6,000만 원을 희귀성 급성 백혈병, 소뇌종양-조혈모이식 등 시급한 수술이 필요한 12가정을 위해 후원했다. 이외에도 탄자니아, 콩고, 라오스 등을 방문하며 지구촌 모든 아이들을 위한 나눔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한편, 월드비전은 한혜진 홍보대사로부터 받은 후원금을 국내 저소득 가정을 위한 난방비 지원 사업에 쓸 계획이다.[이뉴코]

저작권자 © 이뉴스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